• 아시아투데이 로고
[카드뉴스] 각광받는 이색 직업…‘시니어 트레이너’

[카드뉴스] 각광받는 이색 직업…‘시니어 트레이너’

장지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4. 11: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카드뉴스] 각광받는 이색 직업…'시니어 트레이너'


'헬스 트레이너'라는 직업이 비교적 수명이 짧은 직업이라고 많이들 생각하십니다


그러나 최근 미국에서는 젊은 트레이너가 아닌 고령의 '시니어 트레이너'가 인기라는 보도가 나와 많은 이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는데요


디자인: 박종규hosae1219@asiatoday.co.kr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