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관세인상 ‘장군’에 중 보복관세 ‘멍군’, 미 3000억달러 관세로 다시 ‘장군’

미 관세인상 ‘장군’에 중 보복관세 ‘멍군’, 미 3000억달러 관세로 다시 ‘장군’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5. 14. 13: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중 '장군멍군'식 관세전쟁 고조
미. 비고율관세 3000억달러 중국제품에 관세 부과 절차 시작
트럼프 대통령, 중국에 강온 메시지
"중 보복관세 하지마"..."시진핑과 회담, 성과 있을 것"
CARGO SHIP CONTAINERS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13일(현재시간) 25%의 관세가 부과되지 않고 있는 나머지 중국산 수입품 약 3000억달러 규모의 3800여개 품목에 대한 관세를 부과하기 위한 공식 절차에 들어간다고 발표하면서 미·중 무역협상이 전면전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사진은 이날 미 캘리포니아주 롱비치항에 정박한 콘테이너 선박./사진=롱비치 UPI=연합뉴스
미국과 중국의 ‘장군멍군’식 관세전쟁이 고조되면서 올 세계 경제 전망이 더욱 불투명해졌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13일(현재시간) 25%의 관세가 부과되지 않고 있는 나머지 중국산 수입품 약 3000억달러 규모의 3800여개 품목에 대한 관세를 부과하기 위한 공식 절차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이보다 몇 시간 앞서 중국은 이날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한 미국의 지난 10일 조치에 대한 대응으로, 6월 1일부터 60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 5140개 품목에 5∼25%의 보복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1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합의한 ‘관세전쟁 휴전’이 끝나고 전면전으로 확전(擴戰)되고 있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글에서 “나는 시 주석과 중국의 많은 친구에게 ‘만약 협상을 타결짓지 않는다면 기업들이 중국에서 다른 국가로 떠날 수밖에 없으므로 중국이 아주 크게 피해 볼 것’이라고 터놓고 말한다”면서 “중국은 보복해서는 안 된다. 더 나빠지기만 할 뿐”이라며 강경 입장을 고수했다.

하지만 중국은 ‘보복 관세’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장군’에 ‘멍군’으로 응수했다. 중국의 기본 입장은 시 주석의 경제책사인 류허(劉鶴) 부총리가 지난 10일 미 워싱턴 D.C.에서의 ‘담판’을 끝내고 자국 기자들에게 말한 것에서 나타난다. 그는 미·중 간 견해차는 중대한 원칙 문제로 “절대로 양보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미·중 간 ‘대결’로 13일 미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나스닥지수는 4~5개월 만에 최대 하락폭을 기록했다. 이날 유럽증시와 14일 아시아권 증시도 하락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같은 ‘전쟁’ 국면에서 중국에 유화 메시지를 보냈다.

그는 이날 다음 달 28~29일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 주석을 만날 것이라며 “매우 결실 있는(fruitful) 회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맨’인 그가 ‘스트롱맨’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뿐 아니라 시 주석과의 케미(궁합)를 ‘자랑’하며 협상의 문을 열어두면서도 상대방의 양보를 압박하는 강온 메시지를 전하는 전형적 협상술을 보인 것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