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환기 붉은 점화, 서울옥션 경매 나온다

김환기 붉은 점화, 서울옥션 경매 나온다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4.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6일 홍콩경매...일본인 컬렉터 소장 고미술품 11점도 출품
ㅇ
김환기의 1971년작 ‘무제’./제공=서울옥션
지난해 한국 미술품 경매 최고가인 85억 3000만원에 낙찰된 김환기의 붉은색 전면점화와 유사한 작품이 서울옥션 홍콩경매에 나온다.

서울옥션은 26일 홍콩 그랜드하얏트살롱에서 개최하는 홍콩경매에 김환기의 1971년작 ‘무제’를 출품한다고 14일 밝혔다.

‘무제’는 세로 255cm, 가로 204.1cm의 화면에 붉은색 점을 무한히 찍고 맨 위쪽에 푸른색 점띠를 두른 작품이다. 캔버스 왼쪽 밑단에도 작은 푸른 색면을 냈다.

경매에는 이우환의 작품 9점도 출품된다. 캔버스에 파란색 선을 위에서부터 그어 내려간 ‘선으로부터’(1981) 연작의 경매 추정가는 13억∼22억원이다.

원통형의 백자필통에 선비가 물을 바라보는 풍경을 그린 ‘백자청화고사관수문필통’ 등 일본인 컬렉터가 소장했던 우리 문화재 11점도 한꺼번에 나온다.

이밖에 제프 쿤스의 거울 작업 ‘라일락 카우’, 마르크 샤갈의 ‘꽃을 든 커플과 수탉’ ‘음악가와 염소’ 등도 경매에 출품된다.

이번 경매에는 총 82점, 약 150억원 규모의 작품들이 출품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