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악인전’ 마동석·김무열·김성규, 22일 칸 레드카펫 밟는다(공식)
2019. 05. 27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6℃

도쿄 20.9℃

베이징 20.9℃

자카르타 28.8℃

‘악인전’ 마동석·김무열·김성규, 22일 칸 레드카펫 밟는다(공식)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5. 0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악인전’

영화 '악인전'의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상영과 일정이 발표되었다. 


'악인전'은 오는 22일 밤 10시 30분(현지시간)부터 뤼미에르 극장(Lumière Theater)에서 레드카펫과 공식 상영을 진행한다. 

칸의 밤을 화려하게 빛낼 레드카펫에는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 이원태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22일 밤 레드카펫과 공식상영에 이어 영화제를 찾은 세계 각국의 사진기자들과 만나는 공식 포토콜은 23일 오전 11시(현지시간)에 진행된다. 

15일 개봉한 '악인전'은 한국영화 예매율 1위를 달리며 국내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악인전'이 국내 관객과 칸 국제영화제 그리고 해외 관객까지 모두 사로잡을 수 있을 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되었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미친개, 타협할 수 없는 두 사람이 함께 연쇄살인마 K를 쫓으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