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50대 인천시 공무원, 채무문제로 차량서 극단적 선택
2019. 08. 2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24.1℃

베이징 20.1℃

자카르타 25.8℃

50대 인천시 공무원, 채무문제로 차량서 극단적 선택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5. 18: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고
인천시 소속 공무원이 주차된 승용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연합

  

아시아투데이 서현정 기자 = 인천시 소속 공무원이 주차된 승용차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10시30분께 영종도 미단시티 도로에 주차된 승용차 안에서 인천시 소속 공무원 A씨(50)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의 아내는 사고가 발생한 날 오후 8시50분께 해당 지역 파출소에 "남편이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내용의 문자를 가족에게 보냈다"며 신고했다.

이에 경찰은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해 숨진 A씨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A씨 차량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흔적과 함께 유서를 발견했다"며 "최근 채무 문제로 어려움을 겪어왔다는 가족 등의 말에 따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