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50대 인천시 공무원, 채무문제로 차량서 극단적 선택

50대 인천시 공무원, 채무문제로 차량서 극단적 선택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5. 18: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고
인천시 소속 공무원이 주차된 승용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연합

  

아시아투데이 서현정 기자 = 인천시 소속 공무원이 주차된 승용차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10시30분께 영종도 미단시티 도로에 주차된 승용차 안에서 인천시 소속 공무원 A씨(50)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의 아내는 사고가 발생한 날 오후 8시50분께 해당 지역 파출소에 "남편이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내용의 문자를 가족에게 보냈다"며 신고했다.

이에 경찰은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해 숨진 A씨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A씨 차량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흔적과 함께 유서를 발견했다"며 "최근 채무 문제로 어려움을 겪어왔다는 가족 등의 말에 따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