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화재, 6월 초 자동차보험료 1.5% 인상…상반기 2번째
2019. 05. 2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0.6℃

도쿄 18.1℃

베이징 24.8℃

자카르타 30.2℃

삼성화재, 6월 초 자동차보험료 1.5% 인상…상반기 2번째

오경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5. 0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화재가 다음 달 초 자동차보험료를 1.5%가량 인상할 예정이다. 지난 1월에 이어 올 들어 두 번째다. 다른 손해보험사들도 잇따라 보험료 인상에 나설 전망이다.

1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는 전날 열린 올해 1분기 실적발표회에서 자동차 보험료 인상 계획과 관련해 6월 첫째 주 1.5% 수준으로 인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삼성화재를 비롯한 손보사들은 지난달 보험개발원에 보험료율 검증을 의뢰해 결과를 회신받았다. 손보사들은 지난 1월 자동차보험료를 3∼4% 인상한 바 있다.

손보사들은 이달부터 자동차보험 표준약관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지급 보험금이 늘어 보험료 인상을 할 수밖에 없다는 견해다. 표준약관 개정에 따라 육체노동자 취업가능연한은 60세에서 65세로 상향 조정됐고 사고 차량의 중고차 시세 하락 보상 기간을 출고 후 2년에서 5년으로 확대됐다.

또한 손보사들은 자동차보험 손해율 상승으로 올해 1분기 실적이 악화됐다. 삼성화재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230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3.3% 감소했다. 현대해상의 올 1분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은 773억6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1% 감소했다. 같은 기간 DB손해보험의 당기순이익은 992억100만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0%, KB손보는 98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8% 감소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