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토부·대광위, 광역교통시행계획 수립용역 착수

국토부·대광위, 광역교통시행계획 수립용역 착수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5.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가 제2차 대도시권 광역교통기본계획(2021년~2040년)과 이를 실행하기 위한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2021년~2025년) 수립용역에 들어간다고 15일 밝혔다.

용역은 한국교통연구원 컨소시엄이 맡았으며 기간은 5월부터 내년 12월까지다.

대도시권 최상위 종합교통계획인 제2차 광역교통기본계획은 대도시권 교통현황과 문제점을 분석, 미래 광역교통정책의 목표와 추진전략을 마련한다.

제4차 광역교통시행계획에서는 권역별 교통량과 통행시간을 분석해 광역교통축을 선정하고 혼잡도 개선을 위한 광역교통 시설 확충안 등을 내놓는다.

지자체별 교통특성을 반영하기 위해 수도권·부산권·대구권·대전권·광주권 등에서 지역 연구기관이 참여한다.

대광위는 중장기 광역교통계획 수립 용역을 통해 대도시권 광역교통정책의 로드맵을 완성하고 광역교통 핵심축을 선정해 권역별 광역교통 혼잡완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손덕환 대광위 과장은 “지자체와 유관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강화해 권역별 교통특성이 고려된 효율적인 광역교통계획을 수립하고 이에 대한 실효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사후관리를 강화해 나갈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