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건강이상설’ 베트남 쫑 서기장, 한달만에 업무 복귀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7.3℃

베이징 -3.9℃

자카르타 26.4℃

‘건강이상설’ 베트남 쫑 서기장, 한달만에 업무 복귀

정리나 하노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5. 15. 12: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베트남 총리·국회의장·중앙당 상임비서 등 고위 지도부 회의 주재하며 업무 복귀
'단결'·'부패청산' 강조하며 정치 기반 다지기에 나설듯
쫑서기장복귀2
14일(현지시간) 고위 지도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의 모습. 쫑 서기장은 이날 주요 업무 현황을 챙기는 한편 단결과 부패청산을 강조했다./사진=베트남 VTV1 캡쳐
건강이상설에 휩싸이며 모습을 드러내지 않던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이 약 한 달 만에 고위 지도부 회의를 주재하며 공식 석상에 복귀했다. 총리·국회의장·중앙당 상임비서에게 업무 현황을 보고 받는 모습과 함께 단결과 부패청산을 강조, 부재 중 흔들렸을 정치 기반 다지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은 14일 쫑 서기장이 고위 지도부 회의를 주재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쫑 서기장은 응우옌 쑤언 푹 총리, 응우옌 티 낌 응언 국회의장, 쩐 꾸옥 브엉 중앙당 상임비서, 응우옌 반 넨 중앙당 비서 및 사무장이 참석한 회의를 주재했다. 쫑 서기장은 업무 현황을 보고 받은 후 다가올 주요 행사를 치르기 위한 각급 기관들의 역할을 강조했다. 특히 쫑 서기장은 5월에 있을 제12차 당 중앙위원회 제10차 회의 등 주요 일정과 제13차 전당대회 준비 등에 각별히 신경쓸 것을 지시했다.

쫑 서기장은 “중앙부터 지방에 이르기까지 각급 기관이 연대해 단호하면서도 지속적으로 부정부패에 맞서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각급 기관이 단결과 연대의 정신으로 국민들의 합의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도 당부했다. 이처럼 쫑 서기장이 중앙 및 지방 각급 기관의 결속과 부패청산을 강조한 것은 최고 권력자의 부재로 야기됐던 정치적 혼란과 입지 약화를 재정비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쫑 서기장이 주재한 고위 지도부 회의는 국영방송 VTV1에서도 메인 뉴스인 저녁 7시 뉴스의 첫 번째 꼭지(보도)로 약 7분간 다루어졌다. VTV1은 쫑 서기장이 발언하는 모습과 업무를 지시하는 모습을 집중 보도, 반신불수설과 같은 쫑 서기장의 건강상태에 대한 의혹을 일소했다. 쫑 서기장은 지난달 14일 베트남 남부 끼엔장성 시찰 중 건강 문제로 병원에 후송된 이후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후 쫑 서기장의 건강이상설이 퍼지기 시작했고, 지난 3~4일 레 득 아인 전 국가주석의 장례식에도 국장 준비위원회 위원장으로 이름을 올렸지만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다양한 소문이 돌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