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비례대표 의원확대만 관심갖는 여당·친여 야당
2019. 05. 27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6℃

도쿄 20.9℃

베이징 20.9℃

자카르타 28.8℃

[사설] 비례대표 의원확대만 관심갖는 여당·친여 야당

기사승인 2019. 05. 15. 18: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희상 국회의장이 14일 국회의원 정수를 현행 300명에서 확대하자는 일부 정치권의 주장과 관련해 “대안이 마련돼 있다”며 “합의만 하면 쫙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취임인사차 방문한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가 “연동형 비례대표를 위해 세비를 50% 깎고 의원수를 50명 늘렸으면 좋겠다”고 한 데 대한 답변이었다.

이에 대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더민주당은 의원정수를 300인이 넘지 않는 것으로 당론을 정리했다”고 했다. 의원 정수 확대에 민평당은 군불을 때고 국회의장이 ‘일사천리로 쫙 처리할 수 있다고 화답하는데 여당대표는 오리발을 내밀고 있는 모습이다.

우선 유 대표의 ’세비 50% 삭감‘이라는 전제부터가 수상하다. 지금도 높은 세비를 받으면서 기회만 있으면 슬쩍 세비를 올리는 것이 국회의원들이다. 그런데 세비를 깎을 테니 의원수를 늘리자는 말을 누가 믿겠는가.

이런 마당에 문 의장이 ’국민들의 신뢰‘라는 전제를 달기는 했으나 유권자들이나 국민이 어떻게 새로운 선거제도인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받아들일 수 있겠는가. 국회의원은 국민이 직접 뽑은 국민의 대표가 국민을 대신해서 나라살림을 살피고 행정부의 국정을 감시하는 직군이다.

그러나 비례대표는 엄격하게 말해 국민이 뽑은 대표가 아니다. 각 분야의 전문가를 영입해 해당 전문분야의 견해를 국정에 반영토록 하기 위한 제도다. 이러한 비례대표는 당 대표나 당 지휘부가 입맛에 맞는 인사로 채우는 사실상 ’임명직‘ 국회의원으로 인식되고 있다. 당대표나 지휘부의 권한만 늘려주는 셈이다.

낯선 연동형 비례대표제도 마찬가지다. 한 친여(親與) 야당대표조차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국민이 알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는 분명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다. 국민이 알 필요 없는 법안을 굳이 패스트트랙으로 처리하려는 의도가 의심된다. 정치인들끼리 알아서 할 테니 국민은 구경만 하라는 오만함의 극치다. 국민이 모르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당장 폐기돼야 국회가 조금이나마 국민신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