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분기 서울 비아파트 법인 매입비중 전년비 두배 증가
2019. 07. 2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25.1℃

베이징 26.1℃

자카르타 29℃

1분기 서울 비아파트 법인 매입비중 전년비 두배 증가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5. 15: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부동산
1분기 서울 단독·다가구 주택 매입주체 비중/제공= 밸류맵
1분기 서울 단독·다가구 주택 거래건수가 전년대비 절반이 줄었다. 같은기간 법인명의 매입비중은 늘었다.

15일 토지·건물 정보플랫폼 밸류맵이 1분기 서울 단독·다가구 주택 실거래가를 전수조사한 결과 법인 매입 비중이 21.9%로 조사됐다. 지난해 같은기간 11.2%보다 약 두배 늘었다.

신고된 1700여건 중 5월 현재 소유자 변동내역이 확인된 거래 건수는 약 710여건이다. △개인 매입 50.5%(359) △개인공동매입 27.6%(196건) △법인·조합·지자체 매입 21.9%(156건) 등으로 조사됐다.

총 거래건수는 전년동기 3800여건 대비 절반에도 못미쳤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 정책기조가 이어지면서 비아파트 주택시장도 찬바람이 분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거래된 것 중 실거래신고 이후 아직 등기가 되지 않거나 다세대 주택 등으로 바뀐 430여건을 제외한 3370여건의 소유자 내역 확인 결과 △개인 54.9%(1853건) △개인공동매입이 33.9%(1144건) △법인·조합·지자체 등의 매입이 11.2%(378건)으로 확인됐다.

이창동 밸류맵 리서치팀장은 “최근 양도세와 종부세 부담 증가로 인해 절세목적으로 법인으로 전환한 뒤 주택을 사들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