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재뒷담화] 젊은 농협 위해 소통 강화하는 김광수
2019. 05. 27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6℃

도쿄 20.9℃

베이징 20.9℃

자카르타 28.8℃

[취재뒷담화] 젊은 농협 위해 소통 강화하는 김광수

장일환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장일환X0A5087-1 프로필반명
“기성세대가 젊은 세대의 창조적 가치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이는 열린 자세로 그들과 적극적으로 만날 때, 젊은 세대를 온전히 이해할 수 있을 것”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이 최근 NH농협금융의 ‘청년 이사회’ 발족식에 참석한 직원들에게 나눠준 ‘90년생이 온다’는 책 속 글귀입니다. 제목에서부터 알 수 있듯이 책은 현재 사회문화와 직결된 세대의 출현부터 이들이 직원·소비자가 됐을 때의 행동양식 등을 다루고 있습니다.

김 회장이 취임 이후 줄곧 강조해온 ‘소통을 통한 본격적인 체질변화’의 핵심이 담긴 셈이죠. 체질개선을 선도할 직원들의 아이디어 공유를 위해 마련한 토론의 장 출범식에서 굳이 이 책을 손수 나눠줬다는 점에서 김 회장의 강한 의지를 읽을 수 있습니다.

단순히 구호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조직변화를 실제적으로 이끌어내겠다는 다짐이죠. 실제로 중국의 인터넷기업 알리바바가 성공한 이유 중 하나는 바로 젊은 세대에 대한 믿음을 바탕으로한 소통과 수평문화입니다.

청년이사회는 출범후 2회 운영됐는데, 김 회장은 자신이 참석하면 자칫 분위기가 딱딱해지지 않을까 우려해 수여식 이후에는 자유롭게 운영을 맡겼다는 후문입니다. 그동안 청년 이사회에서는 농협금융이 집중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화를 어떻게 성공적으로 도입할 수 있는지 등에 대한 토론이 집중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부 내용은 실제 경영전략에 적극 반영됐습니다.

금융권에서 그동안 디지털화나 체질 변화 등을 주문하며 사내교육을 진행해왔던 것과는 사뭇 다른 모습입니다. 김 회장은 하향식 교육 자체를 소위 젊은이들과 맞지 않는 ‘꼰대 문화’로 본 것이죠.

김 회장이 책을 선물하면서 강조한 것은 소통뿐이 아닙니다. 이 책에는 90년대생을 이해하고 트렌드를 살펴볼 수 있는 내용이 실려있습니다. 1990년대생이 향후 주요 소비층이 됐을 때 시장질서의 방향과 이해하는 방법 등입니다. ‘젊은층을 모르면 앞으로 금융도 없다’는 생각을 직원들에게 강조한 셈이죠.

“남보다 서열이나 신분이 높다고 여기고, 자기가 옳다는 생각으로 남에게 충고하는 걸 또 남을 무시하고 멸시하고 등한시하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는 자’가 꼰대라는 저자의 말 처럼 김 회장은 낮은 자세에서 직원들의 의견을 듣고 ‘젊은 농협’을 만들려 하는 하는 김 회장의 서번트 리더쉽이 올해 효과를 내길 바라봅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