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협박 방송’ 유튜버 ‘정치탄압 수사’ 주장 기각…구속 상태로 수사

‘윤석열 협박 방송’ 유튜버 ‘정치탄압 수사’ 주장 기각…구속 상태로 수사

김지환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5. 17: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51101001089000062201
지난 7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정문 앞에서 김상진 자유연대 사무총장과(앞줄 가운데) 보수 성향 시민단체 회원들이 검찰 수사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이욱재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하며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등의 집 앞에서 협박 방송을 한 혐의로 구속된 유튜버 김상진씨(49)의 ‘정치탄압 수사’ 주장이 결국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서울중앙지검은 15일 오후 검찰시민위원회(위원회)를 열고 김씨 사건을 대검찰청 검찰수사심의위원회(심의위)에 넘기는 안건에 대해 만장일치로 부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시민위에서 김씨 안건이 부결되면서 김씨는 구속 상태로 수사를 받게 됐다.

앞서 검찰이 부당하게 자신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고, 이는 정치적인 탄압이라고 주장해온 김씨는 변호인을 통해 심의위 소집을 요청했다. 심의위는 수사 과정을 심의하고 수사결과의 적법성을 평가하는 검찰의 자문기구다.

위원회는 김씨의 요청이 심의 대상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위원회는 대검 예규에 따라 국민적 의혹이 제기되거나 사회적 이목이 집중되는 사건에 대해 심의위에 넘길지 여부를 결정한다. 이를 결정할 때 △국민의 알 권리 △인권보호 필요성 △사안의 중대성 등을 고려한다.

김씨는 지난 1월부터 최근까지 아이디 ‘상진아재’로 활동하면서 윤 지검장과 박원순 서울시장,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손석희 JTBC 사장 등의 주거지 앞에 찾아가 총 10여 차례에 걸쳐 협박하는 장면을 촬영해 내보낸 혐의로 지난 11일 구속됐다.

검찰은 김씨가 윤 지검장 등의 집 앞에서 협박성 방송을 할 당시 자유연대 회원 등도 가담했다고 보고 회원들의 공동협박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또한 방송 후원금 이외에 별도의 자금원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확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