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타다 이용방법, 출발·도착 가능지역 보니 ‘24시간 이용’
2019. 05. 2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0.4℃

도쿄 20.2℃

베이징 29.4℃

자카르타 32.8℃

타다 이용방법, 출발·도착 가능지역 보니 ‘24시간 이용’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07: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6일 타다의 이용방법에 관심이 집중됐다./타다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의 OUT을 외치는 택시기사들의 대규모 집회가 열린 가운데 타다의 이용방법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타다의 서비스 이용시간은 24시간 이용 가능하며 출발가능 지역은 전 지역(서울특별시, 과천시, 성남시)와 일부지역(인천광역시)로 안내됐다.

도착가능지역은 전 지역(서울특별시, 구리시, 하남시, 성남시, 과천시, 광명시, 얀양시, 부천시, 의정부시, 수원시, 용인시, 고양시, 군포시, 의왕시)과 일부지역(인천광역시, 김포시, 남양주시)이다.

상세한 이용가능지역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타다는 어플리케이션을 다운 받은 후 휴대폰 번호로 간편하게 가입이 가능하다.

한편 택시기사 안모씨가 서울광장에서 분신한 15일 광화문광장에서는 택시기사들이 대규모 집회를 열어 차량공유서비스 퇴출을 주장했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은 이날 오후 광화문 북측 광장에서 주최 측 추산 1만명(경찰 추산 3천여명)의 택시기사들이 참가한 가운데 '타다 퇴출 끝장집회'를 열고 "25만 택시 종사자의 명운을 걸고 무기한 정치 투쟁에 온 힘을 쏟을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