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베트남 문체부 차관보, 예천군 양궁·육상 훈련시설 점검차 방문

베트남 문체부 차관보, 예천군 양궁·육상 훈련시설 점검차 방문

장성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08: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예천군 양궁·육상 최신 인프라 2020도쿄올림픽 대비 전지훈련장으로 주목
베트남문체부차관보양궁육상훈련시설점검65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차관보 일행이 지난 15일 양궁육상 훈련시설을 점검하기 위해 예천군청을 방문해 김학동 군수(왼쪽 다섯번째)와 환담한 후기념촬영하고 있다./제공=예천군
예천 장성훈 기자 =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차관보이자 베트남체육회 부회장을 맡고 있는 트랜 덕 퐌씨가 지난 15일 양궁·육상 훈련시설 점검 차 경북 예천군을 방문했다.

16일 예천군에 따르면 이번 점검단은 트랜 덕 퐌 차관보를 비롯해 응유엔 트롱 호 문화체육관광부 엘리트체육 제2국장, 엘리트 제1국 부국장, 기획재정국 부국장, 인적자원국 부국장, 국제협력국 주무관 등으로 구성됐다.

내년 도쿄올림픽 대비한 전지훈련장 점검과 2021년 하노이 동남아시안게임 유치에 따른 선진 스포츠 시설 벤치마킹을 위해 예천을 찾았다.

점검단은 먼저 예천군청을 방문해 김학동 군수와 환담을 나누며 스포츠인프라 구축과 스포츠마케팅을 통한 지역 활성화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어 예천실내육상훈련장과 예천진호국제양궁장을 차례로 둘러보며 예천이 자랑하는 양궁·육상 훈련 시설에 대한 감탄과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한국 양궁에 깊은 관심을 보인 트랜 덕 퐌 차관보는 예천군청, 일본주니어대표팀, 예천여고, 경북일고 선수단의 합동 훈련을 참관하고 직접 양궁체험을 하며 아름다운 진호국제양궁장의 경관과 세계최강 대한민국 양궁에 대한 강한 인상 받았다.

예천진호국제양궁장은 최근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양궁 경기 개최가 확정된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의 양궁장이라 할 수 있다. 아름다운 경관과 최고의 훈련시설, 실시간 중계가 가능한 중계시스템과 대형 전광판을 갖추고 있어 훈련 뿐 아니라 각종 대회 장소로도 명성이 높다.

지난달 20명의 중국 국가대표 선수단이 열흘간 전지훈련을 하는 등 지난해부터 8개국 연인원 1085명의 선수단이 찾은 국제적인 양궁 전지훈련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국내유일의 육상 전용 돔훈련장 등 최고의 시설을 갖춘 예천육상훈련시설 또한 국내 최고의 육상 훈련시설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예천에서 열린 ‘제46회 KBS배 전국육상대회 겸 2018 코리아오픈 육상대회’에는 10명의 베트남 선수단이 참가해 땀 흘린 기억이 있다.

당시 대회에 참가했던 해외 선수단(10개국 83명)은 “비록 작은 도시이지만 예천의 훈련 시설은 아시아 어디에서도 본 적이 없는 최고 수준”이라고 극찬했다.

홍콩 선수단 앤써니 총감독 역시 “예천으로 전지훈련을 오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군 관계자는 “내년 도쿄올림픽에 대비해 적극적인 스포츠마케팅으로 국내 뿐 아니라 많은 해외 전지훈련 선수단이 예천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