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직권남용·공직선거법’ 이재명 지사 오늘 1심 선고…벌금 100만원 이상 땐 당선무효
2019. 07. 16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2℃

도쿄 21.7℃

베이징 31.5℃

자카르타 31.2℃

‘직권남용·공직선거법’ 이재명 지사 오늘 1심 선고…벌금 100만원 이상 땐 당선무효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08: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직권남용 혐의 실형 선고 가능성이 있어 쟁점
이 지사 측 선고결과 불복해 대법원까지 갈 전망
clip20190516081006
이재명 경기도지사/연합
직권남용·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법원의 1심 선고가 16일 내려진다. 이날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선고될 경우 이 지사는 직을 상실할 위험에 처하게 된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1부(최창훈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3시에 이 지사의 선고공판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5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직권남용에 대해선 징역 1년 6개월을, 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해선 벌금 600만원을 구형했다.

이 지사가 받는 혐의는 4가지로 △지난해 6·13 지방선거 당시 경기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업적 과장(공직선거법 위반) △2002년 시민운동을 하면서 검사 사칭(공직선거법 위반) △ 2012년 친형인 고 이재선씨를 정신질환자로 몰아 강제 입원시킨 것(직권남용) △ 지방선거 토론회에서 친형 강제입원 의혹 부인(공직선거법 위반) 등이다.

이 가운데 가장 쟁점이 된 사안은 친형 강제입원 건이다. 이 혐의는 유죄로 판단될 경우 실형이 선고될 수도 있는 사안이다.

직권남용으로 집행유예를 포함해 금고 이상의 형이 선고될 경우 형이 확정되면 이 지사는 지방공무원법에 따라 직을 상실하게 된다. 또 같은 법 규정에 따라 5년간 피선거권도 박탈된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될 때에도 지사직을 잃게 되고 5년간 피선거권이 박탈된다.

이 때문에 1심에서 모든 혐의가 무죄로 판단되지 않는 한 이 지사 측은 재판 결과에 불복해 대법원까지 사건을 끌고 갈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