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남도, 함안 칠원~대산 4차로 확포장공사 전구간 개통

경남도, 함안 칠원~대산 4차로 확포장공사 전구간 개통

박현섭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09: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516_090223
16일 개통되는 지방도 1041호선의 ‘칠원~대산간 4차선 도로’./제공=경남도
창원 박현섭 기자 = 경남도가 지방도 1041호선의 ‘칠원~대산 간 4차로 확포장공사’를 최종 준공하고 16일 도로 사용개시 공고 후 전 구간을 개통한다.

경남도에 따르면 해당 도로는 함안군 칠원읍 유원리에서 대산면 평림리를 연결하는 총 연장 8.12㎞, 폭 20m의 4차로이며 총 713억원을 투입해 2003년 12월 착공해 이달 10일 준공됐다.

총 연장 8.12㎞ 중 6.42㎞ 구간은 2017년 8월 우선 준공돼 공용 중에 있으며 이번에 미개통구간인 1.70㎞가 준공되면서 전 구간 개통이 가능하게 됐다.

전 구간 개통으로 함안군 칠원읍, 대산면 등을 이용하는 도로이용객의 교통 불편 해소와 편의성 및 접근성 향상과 주변 산업단지의 원활한 물류수송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도는 장기 지방도사업 준공을 위해 준공지구에 예산을 우선 투입하는 등의 노력으로 진교~노량, 상삼~좌삼, 신원~생초간 도로도 연내 준공할 계획이다.

신대호 도 재난안전건설본부장은 “앞으로 국지도 및 지방도 도로사업에 대해서는 선택과 집중을 통해 장기 미준공지구와 우선 개통 필요지구 등에 사업비를 우선적으로 투입해 경남미래 발전을 위한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