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인영, 5·18 앞두고 “한국당 내부 징계, 국회 징계, 재발방지 법 마련해야”

이인영, 5·18 앞두고 “한국당 내부 징계, 국회 징계, 재발방지 법 마련해야”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09: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이틀 앞두고 “자유한국당의 내부 징계, 국회 징계 절차, 재발 방지 법 제도를 마련하고 광주를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 조정 회의에서 “5·18의 시간이 다가왔다”며 “진보만의 역사가 아닌 보수도 존중해야 할 역사”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 경종이 울려야 한다”며 “솜방망이 처벌은 안 된다”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5·18 특별법 처리는 국회가 시급하게 열려야 하는 이유기도 하다”며 “오늘이라도 열어서 법과 제도로 방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