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SG닷컴, 고개 드는 명품 화장품 수요에 ‘함박웃음’
2019. 08. 2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6℃

도쿄 28.2℃

베이징 31.1℃

자카르타 31.4℃

SSG닷컴, 고개 드는 명품 화장품 수요에 ‘함박웃음’

우남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1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자료] SSG닷컴 명품화장품 베스트 상품
최근 가성비 화장품에 밀려 한 동안 주춤했던 명품 화장품 수요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SSG닷컴은 지난 3년 간 뷰티 관련 상품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명품 화장품 비중이 2016년 25%였던 것에 비해 2018년에는 35%까지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명품 화장품 판매량은 2016년부터 매년 15%씩 신장했고 지난해엔 20%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많이 팔린 상품은 립스틱이었다. 파운데이션과 아이섀도우가 그 뒤를 이었다. 평균 10만원 내외로 구매 가능한 제품이 명품 화장품 전체 성장세를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추세를 반영해 SSG닷컴은 지난달 국내외 명품브랜드와 가성비 화장품 1만개를 총망라한 ‘뷰티 전문관’을 열었다. 오픈을 기념해 2주간 진행된 할인행사에서는 매출 목표 대비 114%를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맥, 바비브라운, 입생로랑, 나스, 슈에무라 등 해외 유명 브랜드가 매출 전체의 40%를 차지하는 등 명품 화장품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SSG닷컴은 경제가 어려워질수록 소비자들이 작은 명품을 구매하며 심리적 만족감을 얻는다는 ‘스몰 럭셔리(Small Luxury)’ 현상이 화장품 시장에서도 되풀이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신세계백화점 등과 연계해 백화점 정품만을 판매한다는 소비자 인식도 명품 화장품 판매 증가에 일조한 것으로 내다봤다.

김예철 SSG닷컴 영업본부장은 “고객을 위한 가격할인도 끊임없이 추구하는 한편 ‘중요한 상품을 구매할 때 믿고 살 수 있는 곳’이라는 인식을 줄 수 있도록 하겠다”며 “고객이 차별화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온라인 쇼핑의 격을 높이는 시도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