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엔, 임직원 상담 인공지능 챗봇도입
2019. 07. 2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25.1℃

베이징 26.1℃

자카르타 29℃

현엔, 임직원 상담 인공지능 챗봇도입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17: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챗봇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 인공지능 챗봇 캡쳐화면/제공 = 현엔
현대엔지니어링(현엔)이 임직원 상담을 위한 인공지능 챗봇을 도입했다고 16일 밝혔다.

챗봇의 공식명칭은 헤리(Heri)다. 현엔의 영문 CI ‘(H)yundai (E)nginee(ri)ng’의 각 알파벳을 조합해 임직원을 위한 인공지능 비서라는 뜻을 담았다.

‘헤리’는 지금까지 축적된 다양한 질문사례들을 토대로 IB의 인공지능 컴퓨터 시스템 ‘WATSON’을 활용해 개발됐다.

정형화된 질문에만 응답할 수 있었던 기존의 챗봇 서비스와 달리 ‘헤리’는 질문의 의도를 파악해 어떠한 형태의 질문도 이해 가능한 NLP(자연어처리) 기술을 채택했다.

예를 들어 “휴양소 신청 어떻게 하나요”라는 질문이 접수됐을 때 문장전체를 한번에 파악하는 것이 아니라 ‘휴양소’, ‘신청’ 등의 최소 단위를 추출해 질문의 의도를 파악한 뒤 챗봇이 답한다. 답변을 하지 못한 질문들은 별도의 데이터로 저장되어 학습을 통해 보완된다.

현엔 관계자는 “앞으로 사업영역에도 쓰일 수 있는 정보통신 기술들을 적극 개발하고 도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