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스피, 하락 마감…외국인 4667억원어치 순매도에 2060선 털썩
2019. 05. 2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4℃

도쿄 20℃

베이징 22.6℃

자카르타 28.2℃

코스피, 하락 마감…외국인 4667억원어치 순매도에 2060선 털썩

최서윤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17: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스피가 16일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일 대비 25.09포인트(1.20%) 하락한 2067.69로 장을 마쳤다. 약 4개월 만에 최저치다. 전일보다 2.10포인트(0.10%) 오른 2094.88로 출발한 이날 지수는 혼조세를 보이다 약세를 나타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4667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약 7개월 만의 최대치다. 기관과 개인은 각각 373억원어치, 4099억원어치를 각각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가운데는 삼성전자(-2.35%), SK하이닉스(-3.49%), LG화학(-1.47%), 삼성바이오로직스(-3.39%), 현대차(-0.39%), 현대모비스(-0.23%), 삼성바이오로직스(-3.39%) 등이 하락했다. 셀트리온(0.26%), LG생활건강(1.00%), 기아차(0.95%) 등은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대부분 약세였다. 의료정밀(-4.79%), 전기·전자(-2.53%), 섬유·의복(-2.10%), 전기·가스(-1.65%), 철강·금속(-1.61%), 제조(-1.59%), 의약품(-1.13%), 음식료업(-1.12%), 증권(-0.80%) 등이 내렸다. 은행(0.34%)만 상승했다.

코스닥지수는 12.01포인트(1.65%) 하락한 717.59로 거래를 마쳤다. 전날 대비 1.49포인트(0.20%) 오른 731.09로 개장한 이날 지수는 우하향 곡선을 그렸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외국인은 1709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이는 작년 3월 27일의 1781억원 이후 최대다. 기관도 194억원어치를 팔았다. 개인은 1978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주는 셀트리온헬스케어(-0.44%), CJ ENM(-0.98%), 신라젠(-0.18%), 헬릭스미스(-6.31%) 등 대부분 내렸다. 메디톡스(1.94%), 에스에프에이(0.26%), 컴투스(1.61%), 고영(1.44%) 등이 올랐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2.9원 오른 달러당 1191.5원에 마감했다. 장중 1192.4원을 찍으며 연고점을 다시 썼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