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티앤알바이오팹, ‘3D 프린팅용 삼차원 배양구조체’ 기술관련 국내특허

티앤알바이오팹, ‘3D 프린팅용 삼차원 배양구조체’ 기술관련 국내특허

이수일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19: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티앤알바이오팹] CI
3D 바이오프린팅업체 티앤알바이오팹은 한국산업기술대학교와 공동 개발한 3D 세포 프틴팅에 특화된 ‘높이 조절이 가능한 분리형 구조의 배양구조체’ 제작 기술에 대해 국내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티앤알바이오팹에 따르면 이 특허기술은 세포 배양용 기능성 배양 구조체에 관한 기술이다. 3D 세포 프린팅 시 노즐의 길이를 짧게 하되, 멤브레인(세포 프린팅 위치)을 고정하는 판의 높이를 조절하는 방식을 적용해 세포의 생존력?을 높여 보다 안정적인 세포 배양을 가능케 했다.

또한 멤브레인을 판으로부터 손쉽게 탈·부착할 수 있는 구조를 갖춰 멤브레인에 위치한 세포 프린팅 구조체의 분석 완전성 및 정확성을 높여, 관련 실험 과정의 불편을 줄일 수 있다.

티앤알바이오팹 관계자는 “자체 3D 세포 프린팅 기술력을 바탕으로, 앞으로 장기유사체 개발에 매진할 계획”이라며 “혁신적인 품질과 기능의 3D 바이오 프린팅 제품을 통해 국내외 의료 기술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