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소방청, 폭염대책본부 본격 가동 개시
2019. 06. 1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

도쿄 23.9℃

베이징 24.4℃

자카르타 27℃

소방청, 폭염대책본부 본격 가동 개시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9.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519091528
소방청은 올해도 다가올 폭염에 대비해 재난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한 ‘소방 폭염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20일부터 폭염 대응체제를 가동한다고 19일 밝혔다.

소방청은 지난 해 사상 최대의 폭염에 이어 올해도 고온 건조한 기후에 폭염일수도 평년보다 많을 것으로 예상되어, 작년 폭염대응 현황 및 피해 최소화 방안을 집중 분석·반영한 한층 강화된 폭염대책을 추진한다. 특히 폭염 기상특보 수위에 따라 최저 1단계부터 최고3단계까지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시·도와 소방청 간 실시간 피해 상황파악 △폭염 소방안전대책 추진 관리 △도로청소차, 수목관리차 등 부처 간 유기적인 협조 및 동원체제 구축 △3단계 발령 시 소방청장 지휘 하에 가용 소방력 총 동원 등 현장 중심의 총력대응을 위한 119폭염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한다. 폭염119안전대책본부는 20일부터 9월 30일까지 약 4개월간 가동된다.

응급의학 전문의로 구성된 소방청 중앙구급센터를 비롯한 전국의 구급센터에서는 온열질환 응급의료지도·상담을 강화하는 한편, 구급차에 얼음조끼·팩, 생리식염수, 주사세트, 소금, 전해질용액, 물스프레이 등을 비치한 전국 119구급대(구급차 1420대, 구조대원 1만882명)가 일제히 활동을 시작한다. 무엇보다도 안전취약계층 거주지에 대한 도로살수 등 보호를 강화하고 축산농가의 경우 가축 폐사를 막기 위한 살수 지원 요청 시 소방차로 용수를 지원한다. 전국 219개 소방관서에서는 119무더위 쉼터(PTSD실 및 휴게소 등)를 운영하며, 구급대원이 직접 방문객 건강 상태를 체크하고 건강 상식을 안내하는 ‘폭염 맞춤형 의료서비스’도 제공한다.

물놀이 활동이 급증하는 7월 말부터 8월에는 ‘여름철 119이동안전체험센터’를 운영하며, 물놀이 사망자 발생 위험지역 및 사망자 발생지역을 집중 점검하고, 주요 장소에 구급차 전진배치 및 수난사고 대응 준비에 총력을 기울인다. 그 밖에도 구조 · 구급 · 화재출동 등 재난현장에서 장시간 활동하는 현장 활동 소방대원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 그늘막 및 휴식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김일수 소방청 119구조구급국장은 “해마다 이상고온이 발생하는 만큼 바깥 활동을 하기 전에는 날씨예보를 반드시 확인하고 평소 폭염 발생 시 행동요령을 숙지해 온열 질환을 예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지난해 기록적인 폭염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119구급대는 총 2609건 출동해 2426명(93%)을 이송하였으며 그 중 온열질환 사망자는 21명이 발생했다. 이는 2017년의 749건 출동과 비교해 3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