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시, 생활쓰레기 매립 ‘제로화’ 추진...일본 벤치마킹
2019. 09. 24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

도쿄 26.8℃

베이징 21.6℃

자카르타 27.8℃

인천시, 생활쓰레기 매립 ‘제로화’ 추진...일본 벤치마킹

박은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9. 10: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천 박은영 기자 = 인천시 대표단이 ‘생활쓰레기 매립 제로화’를 추진하기 위해 일본 도시를 방문한다.

인천시는 19일부터 오는 22일까지 시 대표단이 일본 요코하마와 오사카에 있는 재활용 선별시설, 폐기물 처리시설 등을 방문시찰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찰에는 박남춘 인천시장을 비롯해 시 자원순환과, 환경시민위원회 위원 등이 동행한다.

이들은 인천 실정에 맞는 폐기물 감량, 순환이용과 적정한 처분시설 확충 방안을 찾기 위해 두 도시의 자원순환정책 추진부서를 만나고 선진화된 시설을 살펴보고 올 계획이다.

시는 정부의 ‘자원순환기본법’ 시행에 따라 자원순환 및 폐기물관리 정책을 재수립하기 위한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생활폐기물 매립율을 2017년 1일 252톤에서 2025년 제로화, 재활용율은 2017년 58.6%에서 2025년 70%로 낮추는 것을 목표로 제품의 생산 단계부터 소비·폐기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폐기물 발생을 줄이고 재활용을 높이는 종합 방안을 수립 중이다.

일본은 우리나라보다 25여년 앞선 1990년대 초반부터 ‘자원순환 사회’로의 전환을 추진했다. 요코하마시는 신재생에너지 활용을 높이는 자원순환 정책과 함께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생활쓰레기 줄이기와 분리수거 캠페인을 적극 펼쳐 2004년부터 쓰레기 발생량을 꾸준히 줄여오고 있다.

이에 시는 이번 일본 요코하마시와 오사카부 방문을 통해 인천시와 요코하마시·오사카부의 생활, 사업장, 건설폐기물 관리시스템을 비교·분석할 계획이다.

시는 일본의 ‘자원순환 2030 추진시책’의 세부 정책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환경기초시설(선별, 재활용, 소각, 매립)에 대한 운영사항을 벤치마킹할 예정이다.

또 요코하마시에서 운영 중인 가나자와 소각시설, 미나미모토마키 최종처분장, 토츠카 자원선별센터와 오사카시에서 운영 중인 마이시마 소각시설 등을 방문해 이곳에서 폐기물 반입, 재활용 선별·분리, 처리과정을 시찰할 예정이다.

특히 시는 환경기초시설 설치 및 운영과정 중 지역주민과의 갈등문제 해결 방식, 신기술 도입 등 운영기술에 대해 집중적으로 파악할 예정이다. 폐기물처리시설의 현대화사업 해법과 대체매립지 조성에 대한 새로운 시각도 확보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일본 요코하마시와 오사카부 방문을 통해 현재 인천시에서 추진 중인 폐기물의 순환이용 안정적 처분시설 확충을 시책사업에 반영할 계획”이라며 “정부에도 폐기물 관리제도 개선을 건의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요코하마시는 2009년 인천시와 우호결연한 도시로 2012년 이후 매년 상호방문을 통해 항만, 환경, 체육, 문화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 활발하게 정보를 교류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