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5G·AI·시스템반도체…이재용, 미래에 올인

5G·AI·시스템반도체…이재용, 미래에 올인

안소연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0.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日 양대 통신사 찾아 '5G 협력' 논의
내년 도쿄올림픽 계기 시장확대 집중
新성장동력 발굴 글로벌 광폭 행보
발언하는 이재용 부회장<YONHAP NO-3297>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시스템 반도체 비전 선포식이 열린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부품연구동(DSR)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최근 일본 양대 통신사인 NTT 도코모와 KDDI 본사를 방문해 5G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올해 첫 행보로 삼성전자 수원 사업장에서 진행된 5G 네트워크 통신 장비 생산라인 가동식에 참석한 이 부회장은 5G를 비롯해 시스템반도체 등 차세대 산업을 강조하며 관련 행보를 지속하고 있다.

19일 삼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16일 NTT 도코모와 KDDI 경영진을 각각 만난 자리에서 오는 2020년 일본 5G 시대 개막에 대비해 5G 조기 확산과 서비스 안착을 위한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일본 현지에서 5G 네트워크 사업을 확대하면 갤럭시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반등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오는 2020년 열리는 도쿄 올림픽은 5G 서비스가 본격 적용되는 행사로, 최근 일본 시장 확대에 집중하는 삼성전자로서는 절호의 기회다. 삼성전자는 지난 3월 도쿄에 전세계 갤럭시 쇼케이스 중 최대 규모인 ‘갤럭시 하라주쿠’를 개관했다.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 때 해당 매장에 직접 방문하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올 들어 삼성의 미래 먹거리를 대내외적으로 강조하는 데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일본 현지에서 통신사 경영진을 만나는 등의 글로벌 행보 외에도, 메모리 반도체의 뒤를 이을 사업으로 시스템반도체를 제시하며 133조원의 대형 투자를 예고하기도 했다.

이는 정부의 기조와도 발맞춘 행보이지만 오는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 글로벌 1위를 달성하겠다는 ‘반도체 비전 2030’을 달성하기 위한 결정이었다.

5G는 삼성이 지난해 8월 총 180조원 규모의 중장기 투자 계획을 밝히면서 꼽은 ‘4대 미래 성장 사업’에 포함된 산업군이다.

인공지능(AI)도 이 부회장이 강조하는 부문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항소심 집행유예로 석방된 직후 3∼4월 유럽과 북미 지역을 돌며 AI 분야를 중심으로 글로벌 사업을 점검한 데 이어 미국·영국·캐나다·러시아 등에 글로벌 AI 연구거점을 잇따라 구축했다.

기존 주력사업인 반도체·스마트폰·TV 및 생활가전 등은 김기남 부회장과 고동진·김현석 사장 등 3명의 전문경영인 최고경영자(CEO)에게 맡기고 이 부회장은 5G·AI·시스템 반도체 등 미래 글로벌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 분야에서 전면에 나서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삼성전자는 첫 5G 스마트폰 ‘갤럭시 S10 5G’를 지난 4월 국내 출시했으며, 비메모리 반도체 산업 강화 전략 발표 이후 차세대 시스템 반도체에 적용 가능한 AI 연구를 강화하기 위해 ‘종합기술원 몬트리올 AI랩’을 확장 이전했다. 또한 조만간 출시하는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는 국내에 5G 전용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