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임성남 아세안 대사 “아세안회의 김정은 초청, 회원국과 협의해봐야”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8℃

도쿄 20.7℃

베이징 13.5℃

자카르타 32.6℃

임성남 아세안 대사 “아세안회의 김정은 초청, 회원국과 협의해봐야”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9. 17: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임성남 신임 주아세안 대사
임성남 주아세안 대사./연합
임성남 새 주아세안대사는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초청하는 방안과 관련해 “아세안 회원국들도 주시하고 있다”며 아세안과 협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임 대사는 지난 1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열고 “몇 몇 대사들이 그 문제에 관해 관심을 표시하고 진짜로 김 위원장이 올 수 있겠느냐”고 물었다며 아세안 차원에서 김 위원장 초청을 검토해 나갈 뜻을 표했다.

임 대사는 “현재 상황에선 김 위원장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이 실현되려면 두 가지가 필요하다”면서 “하나는 아세안과의 협의, 둘째는 한반도 정세의 여러 측면을 잘 살펴봐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임 대사는 “지금 단계에서 확정적으로 얘기 하기엔 시간이 너무 많이 남았다”면서 “6개월 이상 남았으니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예상헀다.

임 대사는 지난 8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 위원장이 참석하게 된다면 한반도 평화와 대화 과정을 위한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었다.

김 위원장 초청은 지난해 11월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먼저 제안했다. 아세안은 10개 회원국이 모두 북한과 수교를 맺고 있고 회원국과 북한의 관계가 비교적 원만하다. 이에 따라 아세안을 통한 김 위원장의 방한 가능성이 계속 나왔었다.

다만 최근 북한의 잇따른 무력 도발로 한반도 정세가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어 실현 여부는 미지수다. 한국과 아세안 국가들이 모두 동의해도 김 위원장이 부산행을 결정할지 극히 불투명하기만 하다. 일단 한국정부는 다음달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와 한·미 정상회담 등을 통해 분위기 전환과 계기 마련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