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호주 총선, 집권 자유국민연합 ‘기적같은’ 승리…유권자는 ‘경제 안정’ 택했다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8℃

도쿄 20.7℃

베이징 13.5℃

자카르타 32.6℃

호주 총선, 집권 자유국민연합 ‘기적같은’ 승리…유권자는 ‘경제 안정’ 택했다

김지수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9. 17: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rint
18일(현지시간) 치러진 호주 총선에서 스콧 모리슨 총리가 이끄는 집권 자유당·국민당 연합(이하 자유국민연합)이 승리를 거뒀다. 지난 몇 달 동안의 여론조사 결과가 계속해서 자유국민연합이 패하는 것으로 나왔을 뿐만 아니라 총선 출구조사 결과도 야당인 노동당이 유리한 것으로 나타난 것을 감안하면 그야말로 ‘깜짝 승리’다. 이는 경제 안정과 일자리 창출을 선택할것인지, 아니면 기후변화·소득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 과감한 변화를 선택할 것인지의 갈림길에서 호주 유권자들이 전자를 택한 결과로 풀이된다.

호주 ABC방송에 따르면 75.5%의 개표가 이뤄진 상황에서 자유국민연합은 41.4%의 득표율로 기존 의석보다 2석 늘어난 73석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노동당은 33.9%의 지지율로 기존보다 3석 줄어든 65석을 얻게 될 전망. 자유국민연합이 과반인 76석을 확보할지는 아직 미지수지만 빌 쇼튼 노동당 대표는 패배를 인정하고 대표직을 사퇴했다.

이번 총선은 호주 국민들에게 있어 향후 국정 운영의 방향을 설정하는 중요한 의미를 지닌 선거였다고 볼 수 있다. 자유국민연합을 지지해 경제 안정과 일자리 창출을 선택할지, 아니면 기후변화·소득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 과감한 변화를 선택할지 결정해야 했던 것. 결과는 자유국민연합조차 놀라게 할 정도. 지난 몇 달 동안의 여론조사 결과가 계속해서 자유국민연합이 패하는 것으로 나왔을 뿐만 아니라 총선 출구조사 결과도 노동당이 유리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호주는 28년 가까이 경제 성장을 이어왔다. 이같은 꾸준한 경제 성장은 선진국 중에서도 드문 경우. 하지만 10년 래 최악의 부동산 시장 침체와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호주의 경제 성장세도 위협을 받기 시작했다. 다른 한편에서는 가뭄·폭염·홍수·우박 등 이상기후로 몸살을 앓으면서 기후변화 문제 또한 주된 선거 이슈로 부상했다. 모리슨 총리의 전임자였던 맬컴 턴불 전 총리는 지난해 8월 온실가스 감축정책을 강경하게 시행하려다 이에 반대하는 당내 보수파의 쿠데타로 실각했다. 이같은 점을 감안하면 두 가지 이슈가 얼마나 치열하게 대립하고 있었는지 알 수 있다. 바통을 이어받은 모리슨 총리는 탄광개발을 지원하고, 세금지원을 통해 유권자의 에너지 청구서 금액을 줄이는데 집중하는 등 턴불 전 총리와는 다른 행보를 보이며 당을 안정시켰다.

모리슨 총리의 이번 총선 전략은 ‘노동당 공약에 대한 네거티브’가 골자를 이뤘다. 쇼튼 노동당 대표는 저소득 근로자에 대한 세금감면과 최저임금 인상, 배기가스 감축, 부동산·주식투자에 대한 규제 강화 등 좌파 특유의 정책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모리슨 총리는 이것이 “호주가 감당할 수 없는 빌(Bill·쇼튼 대표의 이름이 ‘법안(bill)’이라는 의미를 갖는 것을 활용한 언어유희)”이라며 맹공을 퍼부었다. 그러면서 부동산 투자에 대한 세금감면 혜택을 줄이겠다는 노동당의 공약은 부동산 가격 폭락을 불러올 것이라며 국민들에게 경고하기도 했다.

이같은 모리슨 총리와 자유국민연합의 선거 전략은 특히 퀸즐랜드의 표심에 주효했다. 퀸즐랜드의 선거 이슈는 카마이클 지역의 석탄광산 개발 문제. 인도 광산기업 아다니는 2010년부터 이 지역에 대규모 석탄광산 개발을 추진해왔다. 이 광산이 개발될 경우 60년 동안 23억톤의 석탄을 채굴할 수 있게 되는 만큼 호주의 석탄 수출은 최대 두 배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그만큼 퀸즐랜드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를 하게 되는 것. 하지만 환경운동가들은 광산이 개발되고 이를 항구로 실어나르기 위한 철도공사가 진행되면 대규모 산림파괴가 불가피하다며 강력 반대해왔다. 노동당도 여기에 힘을 실었다.

하지만 퀸즐랜드의 유권자들은 이번 투표를 통해 일자리가 더 중요하다는 뜻을 선언한 셈. 켄 오다우드 국민당 의원은 “퀸즐랜드 시민들은 바보가 아니다. 빌 쇼튼이 집권하게 된다면 아다니 광산사업이 폐기될 것이라는 것은 불보듯 뻔한 일”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