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8℃

도쿄 20.7℃

베이징 13.5℃

자카르타 32.6℃

한화 김지현, 박인비ㆍ조정민ㆍ김지현2 등 다 누르고 우승

정재호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9. 1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지현 우비 KLPGA
주먹을 불끈 쥐는 김지현. 사진=KLPGA
‘얼짱’ 골퍼로 통하는 한화 소속의 김지현(28)이 4강에서 만난 자신과 동명이인이자 동갑내기인 롯데 소속의 김지현2(28) 및 결승에서 김현수(27)를 차례로 누르고 매치 플레이 퀸에 등극했다. 앞서 16강전에서는 대회 최대 난적인 디펜딩 챔피언 박인비(31)를 제압하는 등 죽음의 대진을 실력으로 뚫어낸 결과다.

김지현은 19일 강원도 춘천 라데나 골프클럽(파72·6246야드)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우승상금 1억7500만원) 마지막 날 4강전에서 김지현2와 대접전을 벌여 1홀 차로 승리한 뒤 맞은 결승전에서는 김현수(27)에게 6홀 차 압승을 거두고 우승했다.

이로써 김지현은 지난해 4월 롯데렌터카 여자 오픈 이후 1년 1개월 만에 KLPGA 투어 통산 5승째를 거뒀다.

매치 플레이의 아픈 기억도 말끔히 털어냈다. 김지현은 2016년 이 대회에서 박성현(26)과 결승전에서 맞붙어 16번 홀까지 2홀 차 앞섰다. 그 동안 자신을 괴롭혔던 지긋지긋한 준우승 징크스를 깨고 마침내 생애 첫 우승을 눈앞에 두는 듯 했으나 마지막 두 개 홀에서 패한 뒤 연장전으로 끌려 가 분패한 기억이 있다. 박성현은 미국으로 떠났지만 그때의 앙갚음을 3년 후 이뤄냈다.

김지현은 16강전에서 디펜딩 챔피언으로 참가한 박인비를 꺾으면서 우승을 예감했다. 8강전에서는 올해 페이스가 좋은 조정민(25)을 따돌리는 등 가장 험난한 대진을 뚫고 정상의 자리에 서 기쁨을 두 배로 늘렸다.

이날 3∼4위전에서는 김지현2가 매치 플레이 강자 김자영(28)을 상대로 전반에만 4홀 차로 앞선 끝에 5홀 차 완승을 거두고 3위에 올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