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男, 여친과 결혼포기 이유 ‘경박한 모습 보일 때’ 女는?
2019. 09. 24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6℃

도쿄 22.9℃

베이징 17.2℃

자카르타 27℃

男, 여친과 결혼포기 이유 ‘경박한 모습 보일 때’ 女는?

이수일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0. 09: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결혼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한 야외결혼식에서 하객들이 신부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연합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와 재혼전문 결혼정보업체 온리-유는 지난 13~18일 미혼남녀 516명을 대상으로 결혼포기 관련 설문조사 결과 남자 응답자 중 30.6%가 ‘상대가 경박한 모습을 보일 때’ 결혼을 포기한다고 응답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어 △과거 연애 경험담을 듣게 될 때(26.0%) △생활자세 상의 문제 노출(19.0%) △본인성격 상의 문제 노출(13.2%) 등을 꼽았다.

반면 여성은 △매너없는 언행을 일삼을 때(32.2%) △본인집안의 문제점을 들출 때(25.2%) △생활자세 상의 문제 노출(17.1%) △과거 연애경험담을 듣게 될 때(13.2%) 등을 선택했다.

교제 중인 이성을 ‘연인관계’에서 ‘결혼관계’로 발전시키는데 가장 효과적인 방법에 대해선 남녀 간 시각이 달랐다.

남성의 경우 △상대의 고민을 해결하는데 적극적으로 나선다(32.2%) △가족모임에 초대(23.6%) △(자녀, 집 마련 등) 인생 계획 협의(18.2%) △친구 결혼식에 같이 간다(12.1%) 등을 꼽았다.

반면 여성은 △친구 결혼식에 애인을 데리고 간다(33.3%) △가족모임에 초대(25.2%) △‘우리’라는 호칭을 자주 사용한다(16.7%) △인생계획 협의(12.0%) 등을 선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