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평화의 길’ 철원 구간 6월 1일 개방…DMZ내 GP 민간 첫 공개
2019. 06. 1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4℃

도쿄 23.9℃

베이징 24.4℃

자카르타 27℃

‘평화의 길’ 철원 구간 6월 1일 개방…DMZ내 GP 민간 첫 공개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0. 1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늘부터 참가자 신청 접수 시작…전체 거리 15km로 3시간 소요
clip20190520100126
철원구간 노선도./통일부
정부는 강원도 철원 지역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을 6월 1일부터 개방한다고 밝혔다.

20일 통일부에 따르면 이번에 개방하는 철원 구간은 지난 4월 27일 고성 구간을 1차로 개방한 데 이어 DMZ 내 비상주 감시초소(GP) 등을 최초로 민간에게 개방하는 구간이다.

참가자 신청은 이날부터 순차적으로 받는다.

참가를 희망하는 사람은 한국관광공사 걷기여행 홈페이지 ‘두루누비 (www.durunubi.kr)’, 행정안전부 DMZ 통합정보시스템 ‘디엠지기(www.dmz.go.kr)’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철원 구간 탐방은 화요일과 목요일을 제외하고 주 5일 동안 1일 2회씩 이뤄지며 1회당 참가인원은 20명이다.

최종 참가자 선정은 추첨을 통해 정하며 선정 결과는 홈페이지와 휴대전화 문자로 알릴 예정이다.

철원 구간은 백마고지 전적비에서 에이(A)통문까지는 차량으로 이동한다.

A통문부터 화살머리고지가 보이는 비(B)통문까지 DMZ 남측 철책을 따라 3.5㎞를 걸어서 이동한 후 그곳에서부터 GP까지 차량으로 이동하는 경로다. 전체 거리 15㎞로 약3시간이 소요된다.

화살머리고지는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현재 유해 발굴 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지역이다.

정부는 “방문객들의 출입과 안전, 자연환경과 생태 보존을 위해 각별히 노력할 계획”이라며 “두루미가 월동하는 10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는 코스를 탄력 운영하는 등자연보호 대책을 마련해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