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시, 영종 무의도 관광지 등 5개 노선 조정...오는 25일 첫차 변경

인천시, 영종 무의도 관광지 등 5개 노선 조정...오는 25일 첫차 변경

박은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0. 12: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oname01ㄹ
111번 왕산 연장 노선/제공=인천시
인천 박은영 기자 = 인천시가 중구(영종도), 서구, 계양구, 부평구를 경유하는 버스노선 중 5개 노선을 변경한다.

시는 오는 25일 첫차부터 시내버스 5개 노선((111, 111-2, 204, 222, 302번)을 변경해 운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인천시의 이번 버스노선 조정은 영종 무의도 관광지 등 경유 노선의 대중교통 이용 불편 해소를 위함이다.

먼저 부평구 십정동~인천국제공항(1터미널)을 오가는 111번은 종점이 왕산으로 연장되면서 운행간격(13~15분) 유지를 위해 버스 5대를 추가 투입한다.

연수구 동춘동~서구 청라를 잇는 111-2번(26대)은 종점을 부평역으로 단축하면서 운행 대수를 16대로 줄여 노선이 연장되거나 이용수요가 많은 111번(5대), 303번(1대), 303-1번(1대), 304번(3대)으로 재배치한다.

영종도 내부를 운행하는 204번(면허대수 3대)은 기점을 운서동 금호어울림에서 영종동 행정복지센터로 연장하고 종점은 인하국제의료센터에서 을왕리해수욕장으로 단축한다.

이는 이용객이 거의 없는 용유 구간(선녀바위~마시란해변~거잠포~인하국제의료센터)을 폐지하는 대신 운서동~영종동 행정복지센터 구간을 신설하는 것인데 운행거리가 82㎞에서 78.5㎞로 다소 짧아지면서 배차간격은 60~70분에서 50~60분으로 줄어든다.

인천공항(1터미널)~잠진도 구간을 운행하는 222번(1대)은 잠진~무의 연도교 개통에 따라 종점을 무의도 큰무리선착장으로 연장하고, 인천공항(1터미널)~무의도 입구를 1일 2회(오후 8시 20분과 9시 20분) 오가던 222B번(1대)은 종점을 용유출장소로 연장해 1일 3회(오전 6시, 오후 8시 20분과 9시 20분) 운행한다.

부천 송내역~영종도 왕산을 운행하는 302번(24대)은 기점을 송내역에서 부평구 십정동으로, 종점을 왕산에서 인천국제공항(1터미널)으로 변경하는데 운행거리가 118.7㎞에서 103.6㎞로 다소 짧아지면서 배차간격이 10분에서 평일 8~11분, 토·공휴일 11~14분으로 조정된다.

이와 함께 시는 303번, 303-1번, 304번 등 3개 노선은 영종국제도시 민원 요구 등의 사유로 시민 편의를 위해 운행대수를 늘렸다.

303번(부평구 십정동~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은 운행대수가 1대(13→14) 늘면서 배차간격이 14~17분에서 13~15분으로 단축된다.

303-1번(부평구 십정동~인천국제공항 2터미널)도 운행대수가 1대(6→7) 늘어 배차간격이 40~42분에서 30~40분으로 줄어든다.

연수구 동춘동~중구 영종도 운서역을 오가는 304번(7대)은 운행대수를 10대로 3대 늘려 평일 배차간격을 26분에서 15~20분으로 줄인다.

노광일 시 버스정책과장은 “이번 버스노선 조정은 영종 대규모 아파트단지 입주에 맞춰 시민 교통편의 제고에 초점을 두었다”며 “노선 변경, 분할에 따라 일부 구간에서 환승이 발생할 수 있으나 시민들의 요구와 편의도가 개선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