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인영 “여야 3당 호프타임, 국회 정상화 해법 찾지 못해 아쉽다”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8℃

도쿄 20.7℃

베이징 13.5℃

자카르타 32.6℃

이인영 “여야 3당 호프타임, 국회 정상화 해법 찾지 못해 아쉽다”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1.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어제(20일) 여야 3당 원내대표의 호프 미팅에서 국회 정상화 해법을 찾지 못한 게 매우 아쉽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 대책 회의에서 “국민들께 약속드렸던 희망의 호프 타임이 되지 못해 매우 아쉽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허심탄회하게 국회 정상화 해법을 논의했고 국회 파업이 장기화되지 않도록 노력하자는 뜻을 함께하자는 자리였다”며 “남은 과제는 국회 정상화를 위해 시간을 최대한 단축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제 국민을 위해 더 많은 정치적 상상력을 발휘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며“여야를 넘어서면 국민을 위해 동행할 수 있는 훌륭한 동반자가 될 수 있기에 과거 방식에 연연하지 않고 정치적 돌파구를 만들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원내대표는 “저부터 역지사지로 야당과의 소통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야당 원내대표들도 국민을 위해 통 크게 결단해줄 것을 호소한다”고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