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스닥 상장사 CEO 평균은…‘55세 서울대 출신 이공계열 전공’

코스닥 상장사 CEO 평균은…‘55세 서울대 출신 이공계열 전공’

이선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1. 1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스닥 상장사의 최고경영자(CEO)의 평균 모델은 55.2세의 서울대 출신의 이공계열 전공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닥협회는 지난달 26일 기준 코스닥상장법인 1331개사의 최종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은 결과를 도출했다고 21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CEO의 연령 분포는 50대(45.9%), 40대(23.7%), 60대(21.2%) 순이었다. 평균연령은 55.2세로 전년(55.7세) 대비 젊어졌다.

최종 학력은 대졸(46.1%), 석사(22.5%), 박사(15.5%), 고졸(1.3%) 순이었다. 석사 이상의 비중은 38.0%로 전년(37.9%)에 비해 0.1%포인트(p) 증가했다.

출신대학은 서울대(19.6%)가 가장 많았고, 이어 연세대(10.5%), 한양대(7.5%), 고려대(6.9%), 중앙대(3.9%), 서강대(3.3%) 순이었다.

계열별로는 이공계열(45.4%), 상경계열(38.5%), 인문사회계열(8.5%) 순이었다. 전공별로는 경영학(28.3%), 전자공학(5.9%), 기계공학(4.7%) 순이었다.

코스닥 상장사 CEO는 총 1594명이었으며, 이 중에서 여성 CEO는 44명으로 전체의 2.76%에 불과했다.

코스닥 상장사의 전체 임원 수는 1만2851명이었으며, 등기임원은 총 7886명으로 조사됐다.

사외이사의 출신을 살펴보면 일반기업(26.8%), 교수(26.1%), 법조계(15.9%), 금융기관(13.3%), 회계/세무(11.1%), 유관기관(4.1%) 등으로 조사됐다.

감사는 일반기업(34.8%), 회계/세무(18.9%), 금융기관(17.5%), 법조계(10.9%), 유관기관(7.5%), 교수(6.5%) 출신 등이다.

한편 코스닥 상장사의 평균 업력은 23.4년, 임원수는 9.7명, 직원수는 227.8명으로 조사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