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OECD, 韓 경제성장률 ‘2.4%’ 전망…“두달새 0.2%p ↓”

OECD, 韓 경제성장률 ‘2.4%’ 전망…“두달새 0.2%p ↓”

유재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1. 18: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출감소·제조업 불황…韓 경제둔화 요인으로 지적
우리나라에 "52시간 등 노동생산성 이슈 해결해야" 권고
세계경제도 3.4%로 전망…美·中 모두 경제둔화 예상
clip20190521173131
사진./연합뉴스
OECD가 우리나라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2.4%로 전망했다. 글로벌 교역 둔화 등에 따른 수출 감소, 제조업 구조조정 등을 경제 하방 요인으로 지목했다.

OECD는 21일 발표한 ‘경제전망(OECD Economic Outlook)’를 통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3월(2.6%)대비 0.2%p 낮춘 2.4%로 예상했다.

이날 OECD는 “한국 정부는 구조개혁 정책을 동반한 확장적 재정정책이 필요하다”면서 “현재 한국 정부가 성장세 둔화에 대응해 올해 정부지출을 9% 이상 등 확장적 재정정책 추진 중이고, 특히 추경으로 경제 활력을 제고(Boost)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OECD는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은 2.5%로 전망했다. 다만, 정부가 해결해야하는 가장 중요한 이슈는 노동 생산성이라고 지목했다.

보고서는 “저생산성을 장시간 노동으로 보완해왔으나, 주 52시간 도입·생산가능인구 감소 등을 감안할 때 생산성 향상 필수적”이라면서 “특히, 제조업의 절반 수준인 서비스업 생산성 및 중소기업 생산성 제고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기획재정부는 “금번 OECD 전망 하향은 최근 미·중 통상마찰 등 대외여건 악화, 지난 1분기 실적(투자·수출 부진) 등을 반영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면서 “정부는 추경안의 신속한 국회 통과, 재정집행 가속화 등과 함께 투자 및 수출 활성화 등 활력제고 대책 과제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OECD는 세계경제에 대해 다소 비관적인 전망을 내보였다.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세계경제가 3.5% 성장했으나 올해는 3.2%로 성장세가 둔화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는 3월 전망치인 3.3%보다 0.1%p 하락한 수치이다. 다만, 내년에는 3.4%로 성장세 다소 회복 기대했다.

미국은 올해 2.8%, 중국은 6.2%로 전망했다. 미국의 경우 감세정책 효과 감소 등 고려할 때 향후 성장 둔화를 예상했다. 중국은 경제 구조변화 등으로 인해 성장세가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고, 특히 미국과의 무역 분쟁 등으로 인한 교역 위축세가 지속될 것을 우려했다.

일본과 유로존은 각각 0.7%, 1.2%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보고서는 세계경제 주요 리스크로 보호무역주의 심화, 브렉시트 관련 불확실성, 중국 경기 둔화 등을 요인으로 지목했다.

보고서는 “통화정책 정상화와 확장적 재정정책, 충분한 수요 진작과 함께 하방리스크 완화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면서 “세계경제 추가 위축시에는 국가간 공조를 통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