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아홉번째 전국경제투어 충북…“바이오헬스 육성”

문재인 대통령, 아홉번째 전국경제투어 충북…“바이오헬스 육성”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2. 11: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 대통령,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충북 청주시 오송 CV센터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합하는 혁신산업이며 미래 신성장 동력인 바이오헬스 산업에 대한 국가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충북 오송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2030년까지 바이오헬스산업을 5대 수출주력산업으로 육성한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전국경제투어 아홉 번째 일정으로 충청북도를 방문한 자리에서 바이오헬스 정부 연구개발(R&D)을 2025년까지 연간 4조원 이상 투자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를 통해 한국의 바이오헬스 산업이 2030년까지 세계시장 점유율 3배 확대, 수출 500억 달러 달성, 일자리 30만 개 창출이라는 목표를 달성하도록 하겠다는 목표다.

또 제약·바이오를 중심으로 한 바이오헬스 산업의 기술개발부터 인허가, 생산, 시장 출시 단계까지의 전 주기 혁신 생태계 조성 전략, 빅데이터 활용, 정책금융 투자와 R&D 확대, 글로벌 수준 규제합리화 등 정책적 대안을 직접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이 우리에게는 바이오헬스 세계시장을 앞서갈 최적의 기회”라며 “(정부는) 특히 중견기업과 중소·벤처기업이 산업의 주역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기술 개발부터 인허가, 생산, 시장 출시까지 성장 전 주기에 걸쳐 혁신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충북 오송은 국내 최초로 국가 주도 바이오·보건의료산업 특화단지가 조성된 곳으로, 우리나라 의약품·의료기기 허가기관인 식약처 등 6대 국책기관이 밀집된 지역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