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과 먼저” “절대 못해”…여야 패스트트랙 대치 평행선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8℃

도쿄 20.7℃

베이징 13.5℃

자카르타 32.6℃

“사과 먼저” “절대 못해”…여야 패스트트랙 대치 평행선

허고운 기자,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2. 18: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국민의례하는 이해찬-이인영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 이병화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22일에도 국회 정상화 조건을 놓고 극명한 입장차를 보였다. 한국당은 선거제·개혁법안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상정에 대한 사과와 철회를 거듭 요구했고, 민주당은 “사과는 절대 없다”며 맞섰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유감 표명을 먼저하고 국회를 정상화하는 방안에 전반적으로 반대하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조건없이 국회 정상화를 한 후 원론적인 유감 표명은 할 수 있다는 의견이 있었지만 사과하는 것이 전제 조건이 될 수 없다는 데 의견이 모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박 원내대변인은 패스트트랙 대치 과정에서 발생한 고소 취하 문제에 대해서도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상대에게 책임을 전가하면서 극명한 온도차를 보였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확대간부회의에서 야당을 향해 “과도한 요구로 시간을 허비하지 않길 바란다”면서 “시간은 결코 우리를 기다려주지 않는다”고 한국당을 압박했다.

이 원내대표는 “여야 충돌 과정에서 있었던 반목을 털어내는 것도 필요해 보인다”면서도 “그렇지만 일방적인 역지사지는 가능하지도 않고 진실하지도 않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국회 정상화 먼저” vs 한국당 “패트 철회 후 국회 정상화”

한국당은 전날 원내수석부대표 간 만남에서 민주당에 패스트트랙 관련 사과와 원천 무효를 거듭 요구했다. 여기에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와 정치개혁특별위원회의 6월 말 해산, 문재인 대통령과 황교안 대표의 일대일 회동도 국회 복귀 조건으로 내건 것으로 알려졌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패스트트랙은 불법 무효가 자명하다. 절차와 내용과 방향이 모두 틀렸다”면서 “이 상태에서 국회를 연다고 한들 어떤 진전도 기대하기 어렵다”고 민주당이 먼저 양보할 것을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 파행은 결국 민주당이 패스트트랙 정국을 강행했기 때문”이라면서 “민주당의 패스트트랙 관련 입장 표명이 없이는 등원이 어렵다”고 지적했다.

3당 원내대표 간 맥주회동을 주선하며 중재자 역할을 하고 있는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과 한국당의 입장차가 크고 감정의 골이 깊어 각 당 내부 분위기를 추스를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주말을 전후해 3당 원내대표가 다시 만나 구체적 얘기를 할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하겠다”고 밝혔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지난달 29일부터 이어온 국회 파행이 한 달을 넘기지 말아야 한다는 공감대 속에서 앞으로도 언제든 필요하면 만나 협의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민생투쟁 대장정’이 끝나는 25일부터는 협상이 급물살을 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