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 “유감표명 전제로 한 국회 정상화 안돼”···한국당 합의문에 퇴짜

민주당 “유감표명 전제로 한 국회 정상화 안돼”···한국당 합의문에 퇴짜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2. 16: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회의장 들어서는 이인영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
더불어민주당은 22일 국회 정상화를 위해 자유한국당이 제시한 합의문에 대해 ‘수용 불가’ 입장을 내놨다.

전날인 21일 이원욱 민주당·정양석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 간의 회동에서 제시한 것으로 알려진 한국당의 합의문에는 국회 정상화의 전제 조건으로 패스트트랙 지정 철회와 사과, 한국당 의원·보좌진들에 대한 고소·고발 취하 등 다수의 요구사항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갖고 당 의견을 수렴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의총 직후 기자들을 만나 “조건 없이 정상화하면 명분과 관련해 적절한 표명이 있을 수는 있지만 사과를 전제로 한 국회 정상화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박 원내대변인은 “국회 정상화와 맞물려서 유감 표명을 먼저하고 정상화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전반적으로 반대하는 의견이 많았다”며 “한국당의 합의문은 모든 것이 원점이라 고소 철회나 사과·사죄를 언급한 데에 대해서는 실질적인 합의가 어렵다”고 부연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패스트트랙이라는 것이 적법한 절차에 의해서 최소한의 요건으로 진행한 것이고 국민들이 보기에 불미스러운 장면이 있었지만 민주당은 저지당하는 피해 본 것이다”라며 “의원들도 정상화를 위한 원칙 없는 행동은 안된다고 원내대표에게 부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 원내대변인은 당초 오는 27일로 추진 중이던 추경(추가경정예산)에 관한 정부의 시정연설 일정도 불투명해졌음을 알렸다.

박 원내대변인은 “다음 주쯤으로 정상화가 이뤄질 것으로 예측됐는데 지금 예측이 어렵다”며 “불가능한 것은 아니지만 (한국당의) 합의문 내용은 우리가 받을 수 없어 27일은 (시정연설이 열릴지) 미지수”라고 추측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그러나 앞으로의 협상 가능성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 그는 “(한국당과) 우리는 오늘도 가능하면 만나고 내일도 가능하면 만난다”며 “원내대표들이 필요하면 언제든지 만난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