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민생현장 가시밭길…경제 대전환 프로젝트 추진”

황교안 “민생현장 가시밭길…경제 대전환 프로젝트 추진”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2. 2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기 남양주서 기업인 간담회
25일 서울집회하며 전국순회 마무리
황교안14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국회 본청 앞에서 ‘민생투쟁 버스 대장정’을 떠나며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photolbh@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경제를 살려내고, 민생을 지켜내고, 우리 안보를 세우는 그런 여정이 되길 바란다”며 막바지에 접어든 ‘민생투쟁 대장정’ 의지를 다졌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민생투쟁 버스’를 타고 16일차 일정을 소화하러 떠났다. 황 대표는 “버스를 타고 구석구석을 들러 여전히 어려운 많은 분들을 만나 함께 보듬고 울고 나누는 일정을 가져보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많은 분들을 만나 이 정부가 어떻게 잘못하고 있는지, 혹시라도 잘하고 있는 것은 있는지 잘 듣고 대안을 마련하겠다”며 “대장정을 마친 뒤에는 국민들에게 앞으로 이 나라를 어떻게 살려낼 것이라는 약속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대장정 첫 일정으로 경기 남양주의 한 중소기업을 방문해 생산과정을 살펴본 뒤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열어 현장 목소리를 들었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 기업인은 최저임금 인상과 내년 예고된 주 52시간제 전면시행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고, 이에 황 대표는 “이 정부가 경제를 살릴 정책을 시행하는 것이 아니라 경제가 망가질 수밖에 없는 정책을 추구하고 있는 게 큰 원인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 온몸에 박힌 가시들 하나하나 뽑으며 걷겠다”

황 대표는 “우리 경제가 무너지지 않으려면 시장경제가 제대로 돌아가게 하면 된다”며 “대장정이 끝나면 대한민국 경제를 전환하고자 하는 프로젝트를 준비해서 진행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이날 저녁 경기 연천으로 이동해 한 식당에서 접경지역 주민들과 저녁식사를 함께했다. 23일에는 철원의 감시초소(GP)와 고성 산불피해 현장 등을 찾아 국가안보와 국민안전을 중시한다는 메시지를 내놓을 예정이다.

황 대표는 24일 경기를 찾은 뒤 25일 서울에서 장외 집회에 참석하며 민생투쟁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황 대표는 상황에 따라 2차 대장정을 떠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악의 정권을 넘어’라는 글을 통해 그동안 둘러본 민생현장이 ‘가시밭길’이었다고 돌아봤다. 이어 “저는 국민들의 온몸에 박힌 가시들을 하나하나 뽑으며 걸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황 대표는 “실업률 IMF 이후 최악, 청년실업률 2000년 이후 최악, 실업자 수 통계 집계 이후 역대 최악, 573개 상장기업 1분기 영업이익 사상 최악, 국내 설비투자 21년 만에 최악, 해외 직접투자 통계집계 이후 역대 최악”이라며 “이런 최악의 경제를 만든 문재인 정권은 분명 최악의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