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부시 접견…“노무현 추도식 참석하는 것만으로 한·미동맹 견고함 보여줘”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8℃

도쿄 20.7℃

베이징 13.5℃

자카르타 32.6℃

문재인 대통령, 부시 접견…“노무현 추도식 참석하는 것만으로 한·미동맹 견고함 보여줘”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3. 11: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 대통령과 부시 전 미 대통령, '신발 벗고'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부시 대통령께서 한·미동맹의 파트너였던 노무현 대통령의 10주기 참석 자체만으로도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0주기 추모식에 참석하기 위해서 방문해주신 것을 감사드린다”고 하며 이 같이 언급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전날 오후 대한항공 특별기편으로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45분간 이뤄진 문 대통령과 부시 전 대통령의 만남에는 류진 풍산그룹 회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이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과 부시 전 대통령이 한·미 FTA를 체결한 것 등이 한·미동맥을 더 발전시켰다고 평가하며, 양국 관계의 더 큰 발전을 위해 부시 전 대통령의 관심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부시 대통령과 노 대통령이 함께 결정했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6자회담 등은 한·미동맹을 포괄적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게 하는데 큰 의미가 있었다”며 “저와 트럼프 대통령도 그 정신을 이어 한·미동맹을 더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부시 대통령께서도 한·미동맹의 발전을 위해서 관심과 지원을 보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문 대통령은 “부시 전 대통령은 게다가 대통령께서 손수 그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유족들에게 전달하실 계획이라고하니, 아마 유족들에게는 그보다 더 따뜻한 위로가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사의를 표했다. 이에 부시 전 대통령은 웃으며 “노 전 대통령과 닮았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노 대통령과 저는 좋은 기억이 많다”며 “저희 부부와 노 대통령 부부만 단독으로 가졌던 오찬 생각도 나는데, 그때는 일이 아닌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런 것들이 우정을 더욱 돈독하게 했다”고 회상했다.

또 부시 전 대통령은 “대부분의 정상들은 마음속에 있는 말을 솔직하게 털어놓지 못할 때가 많다. 하지만 노 대통령은 직설적으로 본인의 생각을 말하곤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인지 저와 노 대통령은 편하게 이야기를 하곤 했다. 이러한 대화가 양국 정상 간 좋은 관계를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