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화웨이 퇴출 동참 美 압박에 난처한 이통사
2019. 09. 1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20.7℃

베이징 24.9℃

자카르타 32.2℃

화웨이 퇴출 동참 美 압박에 난처한 이통사

김나리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3. 1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광둥(廣東)성 선전에 소재한 화웨.
광둥(廣東)성 선전에 소재한 화웨이 본사의 직원들 모습/제공=바이두
미국을 시작으로 일본, 영국 등 이동통신사들이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 제재를 강화하는 가운데 국내 이통사들은 미국과 중국의 눈치를 살피며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화웨이 장비를 도입한 LG유플러스는 최악의 경우 5G망 구축에 차질을 입을 것으로 예측된다.

23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미국이 화웨이에 대한 거래제한 조치에 한국 정부가 동참할 것을 요구한 가운데 화웨이 장비로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는 LG유플러스가 난처한 상황에 처했다.

미국의 화웨이 거래중단 체제가 지속될 경우 미국 자일링스와 브로드컴의 칩 등 부품 조달이 어려워 망 구축이 어려운 것이 아니냐는 우려 때문이다.

이미 화웨이가 어느 정도 부품을 비축해놓은 만큼 당장 차질을 빚지는 않겠지만, 이런 사태가 지속되면 올해 4분기쯤 화웨이가 미국산 부품 조달에 실패하면 결국 LG유플러스의 망 구축 및 유지에 차질이 불가피하다.

실제로 LG유플러스는 지난달 말 기준 노키아 장비공급 지연 등의 이유로 2만여개의 5G 망 네트워크 기지국을 구축하며, 3만여개 수준의 기지국을 구축한 SKT·KT보다 다소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게다가 미국이 화웨이 거래중단 행보에 한국이 동참해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자칫하면 사드 보복의 악몽이 되풀이될 수 있어 미국과 중국 사이의 샌드위치 신세가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주한미군 기지 등 보안이 민감한 지역에서는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고 있지 않다”며 “화웨이 장비 철수를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화웨이 부스의 압도적 규모<YONHAP NO-3565>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8’을 찾은 관람객들이 중국 화웨이의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제공=연합뉴스
2016년부터 화웨이와 관계를 이어온 KT는 제품 판매 중단에 대해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날 KT가 화웨이 제품 판매를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보도를 했다.

이에 대해 KT 관계자는 “화웨이 제품 판매 중단은 검토한 바 없다”며 “제조사인 화웨이와 협의해 서비스와 품질에 문제 없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KT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90일의 거래제한 조치 유예기간이 끝난 후 화웨이 단말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지원을 중단할 경우 판매 중단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KT는 현재 화웨이 비와이폰 2·3, 비와이패드2 등을 판매하고 있다.

화웨이 코리아 관계자는 “장비 공급과 관련해 본사의 확인이 필요하나 런정 페이 화웨이 회장이 최근 외신 인터뷰를 통해 화웨이의 5G 장비 공급은 미국 제재에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며 “유예기간 90일 이후 안드로이드 OS 사용 중단에 대한 대응 방안도 아직 나오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