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3년전 ‘3호선 연장’ 공약 다시 꺼내 일산민심 달래겠다는 김현미 장관

3년전 ‘3호선 연장’ 공약 다시 꺼내 일산민심 달래겠다는 김현미 장관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3.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천2호선 일산까지 연장
서울3호선 파주운정까지
전문가들 "민심 달래기엔 역부족"
서북부
수도권 서부권 광역교통개선도 /제공 = 국토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3기신도시를 반대하는 1·2기신도시 민심을 달래고자 지하철을 연장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국회의원을 겸하고 있는 김 장관의 2016년 공약과 상당부분 겹쳐 성난 1·2기신도시 여론을 가라앉히기에는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장관은 23일 오전 세종 장군면 은용리 바우정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수도권 서북부 광역교통 개선을 위해 인천 2호선과 대곡소사선을 일산까지 연장하고 서울 지하철 3호선 파주 운정 연장 사업을 조기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인천2호선은 검단 ~ 김포 ~ 일산까지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일산까지 연장해 검단신도시 주민들이 광역급행철도(GTX) A노선이 정차하는 킨텍스역을 통해 서울로 접근성을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지하철 3호선은 대화역에서 시작해 운정까지 잇겠다고 설명했다. 대곡소사선은 일산까지 연장하고 복선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7일 3기신도시 발표때 공개한 고양선도 차질없이 개통할 계획이다. 한강선은 지자체간 합의가 이뤄지면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광역교통시행계획에 반영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GTX도 계획대로 추진할 방침이다. GTXA는 2023년말 개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GTX B 는 올해안에 예비타당성 통과를, 지난해말 예타를 통과한 C노선은 올해 상반기 공사에 들어가겠다고 했다.

이중 지하철 3호선 연장과 대곡 소사선과 관련한 내용은 3기신도시 공개전인 2016년에 김 장관이 국회의원 후보 시절 이미 공약한 내용들이다. 김 장관은 경기 고양시정 지역구 의원으로 당시 당선됐다.

그는 국회의원 후보 때 △3호선 일산연장 △대곡소사선 조기완공 △GTX 조기완공 △배차간격을 축소해 경의선 증차 등의 공약을 내걸었다.

김 장관이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23일로 예정된 국토부 기자간담회 때 몇 가지 말씀을 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면서 행사가 주목을 받았지만 소문난잔치에 먹을것없는 격이됐다.

2기신도시 달래기용 카드로 지하철 연장안을 꺼냈지만 지역민에게는 철지난 이야기였다.

일산신도시 주민들은 기자간담회 전 김장관의 교통 공약을 언급하면서 “3기신도시와 상관없이 지켜져야 할 공약” 이라며 “이를 선심쓰듯 말하면 안될 것”이라고 미리 경고했다.

게다가 경의선 증차 공약은 사실상 파기 입장을 냈다.

김 장관은 경의중앙선 배차간격과 관련 “이촌·용산역쪽 6개노선을 같이 이용해서 배차간격 조절이 어렵다”면서 “증차 몇번 하긴했는데 티가 안났다”고 해명했다.

대곡소사선 일산 연장도 지난 10일 업무협약 행사만 진행됐을 뿐 예산문제로 진행이 지지부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동산 전문가도 이번 교통대책이 일산·검단 등 1·2기신도시 주민들의 민심을 달래기에는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지하철 3호선 연장계획은 사람들이 접근하기 어렵게 노선이 짜여있어 의견을 수렴한 뒤 위치를 조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 팀장은 “인천2호선 연장은 수도권 외곽을 연결해 한계가있다”면서 “지하철 5호선이나 9호선을 검단신도시까지 연장하는게 낫다”고 조언했다.

국토부는 조만간 수도권 교통계획을 다시 발표할 방침이다.

한편 김현미 장관은 국회의원 출마여부를 묻는 질문에 “내년 총선은 일산아닌 다른지역 출마는 생각할 수 없다”고 일산지역 출마의사를 분명히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