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민생대장정 마무리…대권 주자 이미지 굳혔지만 외연 확장·총선 전략 과제
2019. 06. 21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2.9℃

베이징 25.4℃

자카르타 28℃

황교안 민생대장정 마무리…대권 주자 이미지 굳혔지만 외연 확장·총선 전략 과제

장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3.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파이팅 외치는 황교안 대표<YONHAP NO-2663>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3일 강원도 철원군에 있는 육군 3사단을 방문, GP(감시초소) 철거 현장을 둘러본 뒤 부대 관계자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5일 서울 광화문 집회를 끝으로 18일간 이어온 ‘민생투쟁 대장정-국민속으로’를 마무리한다. 정부·여당과 각을 세우며 보수진영의 유력한 대권주자로 자리매김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다. 반면 장외투쟁이 주로 대구·경북(TK), 부산·울산·경남(PK) 등 ‘보수의 안방’에 집중되면서 수도권 등으로의 외연 확장에는 한계를 보였다는 지적도 나온다.

황 대표는 지난 7일 민생대장정 첫날 부산 자갈치시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자 “애국의 마음에서 나온 말씀이다. 눈물이 난다”며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이번 장외 투쟁을 통해 황 대표는 보수 지지층을 결집하고 대중과 접촉면을 넓히는 등 차기 대권 주자 이미지를 굳혔다는 평가를 받는다.

TK지역 한 의원은 이날 아시아투데이와의 전화 통화에서 “제1야당이 여당과 강대강으로 부딪힘으로 인해 정국의 주도권까지는 아니지만 강력한 한 축이 된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 입장에서 이렇다 할 차기 대권 주자가 보이지 않았는데, 이번 투쟁 과정에서 황교안 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가 전면에 나서서 싸우는 것을 보니 우리당도 해볼 만하다고 느꼈다”고 밝혔다.

그러나 장외투쟁 기간 동안 나 원내대표의 ‘달창’ 발언과 김무성 의원의 “청와대 폭파” 발언 등 강경 발언을 쏟아내면서 정쟁이 극에 달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만흠 한국정치아카데미 원장은 통화에서 “이번 민생대장정은 민생 행보보다는 ‘독재자 후예’ 등 강경 발언을 이어가면서 여당과 공방을 주고받는 것만 부각이 됐다”고 지적했다.

박상병 인하대 초빙교수도 통화에서 “이제는 길거리에 나가 전선을 뚜렷하게 한다고 해서 지지층이 결속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라며 “35% 지지율에 그친다면 내년 총선에서 좋은 결과를 얻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내에서는 내년 4·15총선을 11개월 앞둔 상황에서 황 대표가 당내 조직을 관리하고 총선 전략을 빨리 세워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서울 강남권을 지역구로 둔 한 의원은 통화에서 “황 대표가 이번 주 토요일 장외집회를 마치면 여의도에 복귀해 밀린 당내 업무를 볼 계획”이라며 “당초 연말에 시행됐던 당무감사가 조금 더 이른 시점인 9~10월쯤 진행돼야 총선 체제에 힘을 받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한편 황 대표는 민생대장정이 마무리되면 취임 당시 언급한 ‘2020 경제 대전환 프로젝트’ 추진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