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권에 헌신, 따뜻한 대통령이었다”...봉하마을 추모물결

“인권에 헌신, 따뜻한 대통령이었다”...봉하마을 추모물결

전서인 기자,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3. 18: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년 추도식
부시 전 미국 대통령, 4당 대표 등 1만7000여명 참석
문의장 "새로운 노무현 찾을 것", 이총리 "지키지 못했다" 자책
국민의례 하는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참석자들
김정숙 여사와 권양숙 여사,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등 참석자들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연합
경남 김해 전서인 이장원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공식 추도식이 23일 전국에서 몰려든 추도객 1만7000여명이 행사장을 가득 메운 가운데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엄수됐다.

이날 추도식엔 권양숙 여사와 등 유족과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문희상 국회의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손학규 바른미래당·정동영 민주평화당·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이 참석했다.

정부 측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등이 참석했다.

추도식은 국민의례, 유족 인사말과 추모 영상 상영에 이어 부시 전 대통령의 추도사 순으로 진행됐다.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의 삶을 여러분과 함께 추모할 수 있어 크나큰 영광”이라며 “최근에 그렸던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전달해 드렸다”고 밝혔다.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을 그릴 때 인권에 헌신하신 노 전 대통령을 생각했다. 친절하고 따뜻하신 노 전 대통령을 생각했다”면서 “아주 겸손한 한 분을 그렸다. 그 분의 훌륭한 성과와 업적에도 불구하고 노 전 대통령에게 가장 중요했던 건 그의 가치, 가족, 국가 그리고 공동체였다”고 고인을 회상했다.

부시 전 대통령에 이어 추도사를 한 문 의장은 “10년 세월동안 봉하에는 열 번의 여름, 열 번의 가을과 겨울이 지났다”라며 “대통령님이 계시지 않는 봉하의 봄은 서글픈 봄이다. 사무치는 그리움의 5월이다”라고 말했다.

노무현 10주기 추모식 향하는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노무현 전 대통령 유족 권양숙 여사와 손녀 노서은 양 등이 23일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노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연합
문 의장은 “2000년 4월 13일은 ‘바보 노무현’의 시작이었다”면서 “19년 전 지역주의에 맞섰던 ‘바보 노무현’이 남긴 낙선 소감 앞에서, 이분법에 사로잡힌 우리의 정치는 한없이 작고 초라해질 뿐”이라고 말했다.

또 문 의장은 “당신을 영원히 기억하기 위해 이제 우리는 ‘새로운 노무현’을 찾으려 한다”며 “당신을 사랑한 사람들과의 추억만 간직하고 평안하시기를 간절히 기도한다”고 고인을 애도했다.

이어 단상에 오른 이 총리는 “노 전 대통령의 생애는 도전으로 점철됐고 그 도전은 국민과 국가에 대한 지극한 사랑이었다”면서 “그 사랑에서 노 전 대통령은 불의와 불공정을 타파하고 정의를 세우려 끊임없이 도전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사랑에는 고통도 따랐다”며 “가장 큰 고통은 세상의 모멸과 왜곡으로부터 노 전 대통령을 지키지 못했다는 자책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고통은 각성을 줬고 사람들의 각성은 촛불혁명의 동력 가운데 하나로 작용했다”며 “문재인정부는 노 전 대통령이 못다 이룬 꿈을 이루려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추도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이용섭 광주시장을 비롯해 박성호 경남도행정부지사,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등도 참석해 고인을 위로했다.

공식 추도사 하는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사를 하고 있다./연합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