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잔나비 최정훈,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의혹

잔나비 최정훈,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의혹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4. 22: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밴드 잔나비 보컬 최정훈 /최정훈 SNS
유명밴드 보컬이 부친의 사업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해당 인물로 밴드 잔나비 보컬 최정훈이 지목됐다.

24일 SBS '뉴스8'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3000만 원이 넘는 향응과 접대를 한 혐의로 최근 검찰수사단을 받은 사업가 최씨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씨는 3년 전 부동산 시행업체를 설립하고 1년 만에 경기도 용인시에 있는 개발 사업권을 따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교통분담금을 내지 못해 사업권 자격을 박탈당할 위기에 처하자 최씨는 지난해 8월 또 다른 부동산 시행사인 A사에 사업권 등을 1000억 원에 파는 계약을 체결했다.

A사는 교통분담금 17억 원을 대납해 사업권을 유지해놓고 보니 사업의 세부 내용이 최씨의 설명과 크게 달랐다고 주장했다고 SBS는 전했다. 

A사는 계약 5개월 전 법원이 사업권을 팔지 말도록 가처분 결정을 했으나, 최씨가 이 사실을 숨겼다며 최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또 계약금 15억 원을 회사 계좌로 받는 대신 수표로 가져가 돈을 빼돌렸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현재 A사는 물론 투자자들의 소송이 줄을 잇는 가운데 최씨의 회사에 유명밴드 보컬인 아들이 경영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뉴스8' 측은 유명밴드 보컬인 아들과 또 다른 아들 최씨 회사의 1, 2대 주주로 주총에서 의결권도 행사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최씨는 주식을 명의신탁했을 뿐, 아들들이 경영에 관여한 바는 없다고 해명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사업가가 최씨라는 점과 그의 아들이 유명밴드 최씨라는 점을 근거로 해당 인물로 밴드 잔나비의 보컬 최정훈을 지목했다.

또한 이들은 이날 '뉴스8'에서 인용한 자료 화면이 최근 MBC 한 예능에 출연하며 공개된 바 있던 최정훈의 집과 유사하다고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