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승리·유인석, 성매매 혐의 인정 “日 사업가 접대 전 어떤지 보려고”

승리·유인석, 성매매 혐의 인정 “日 사업가 접대 전 어떤지 보려고”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4. 12: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524122006
승리 /김현우 기자
그룹 빅뱅 출신 승리와 유리홀딩스 전 대표 유인석 씨가 성매매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24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승리와 유인석씨는 2015년 일본인 투자자 일행에 성접대를 하기 전날 성매매 여성들을 자택에 불렀다.

경찰은 성매매 여성으로부터 “마담이 알려준 주소로 가보니 승리와 유씨가 있었고, 한 명씩 선택을 받아 각자 방으로 들어갔다”라는 진술을 확보했다.

승리와 유인석씨는 해당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승리 집으로 성매매 여성을 부른 경위를 묻자 유인석씨는 “다음 날 일본인 사업가 일행에게 불러줄 성매매 여성들이 어떤지 보려고 불렀다”라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

앞서 승리와 유인석씨는 2015년 한국을 찾은 일본인 사업가 일행에 성매매 여성을 알선해준 혐의를 받았다.

특히 승리는 이를 위해 호텔 숙박비 3000만원을 YG엔터테인먼트 법인카드로 결제한 사실이 밝혀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