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TL, KAIRI와 손잡고 플랜트기자재 분야 수출에 앞장선다
2019. 09. 1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20.7℃

베이징 24.9℃

자카르타 32.2℃

KTL, KAIRI와 손잡고 플랜트기자재 분야 수출에 앞장선다

최현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4. 12: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TL 진주본원에서 구축중인 플랜트기자재 시험시설2
KTL 진주본원에 구축중인 플랜트기자재 시험시설./제공 = 한국산업기술시험원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과 미국기계기술자협회 공인검사기관인 한국공인검사원은 국내 플랜트기자재 제조기업의 수출지원에 필요한 인증획득 시험·검사 업무교류와 기술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플랜트기자재 생산 기업들이 수출용 인증 획득을 위한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길이 열릴 전망이다.

그 동안 플랜트기자재 생산 중소·벤처기업들은 수출용 인증 획득시 국내 시험기관 부재로 미국 및 유럽 등 해외기관에 의뢰에 따른 소요 기간과 높은 비용으로 수출에 애로가 있었다.

KTL은 발 빠르게 경남혁신도시 내 진주본원 시험동에 플랜트기자재 성능시험 등 공인 인증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고 우리기업들의 수출지원을 위한 인증체계연구와 ASME 시험기관지정 추진으로 국내 기업이 수출하는데 차질이 없도록 지원한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해외인증, 수요 기업 지원, 시험·검사·인증을 위한 시설 및 장비의 공동활용, 연구개발 사업, 인력양성, 교육 및 마케팅, 신규사업 발굴 및 공동사업추진, 산학연관 네트워크 구축 등 상호 협력을 추진한다.

특히 KTL은 국내기업의 품질 경쟁력강화를 위하여 2015년부터 플랜트 기자재에 대한 성능시험 및 제품 기술개발을 지속적으로 연구해왔다.

박정원 KTL 부원장은 “플랜트 기자재 수출인증 획득에 어려움이 많은 중소·벤처기업들의 애로해소에 기여할 수 있도록 KTL의 53년간 축적된 역량을 투입하여 맡은 바 소임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양 기관의 역량을 접목해 중소·벤처기업에게 신속·편리한 해외 인증획득 지원을 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