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KT 채용비리’ 의혹 관련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비공개 소환 방침

검찰, ‘KT 채용비리’ 의혹 관련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비공개 소환 방침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4. 13: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52001002144700123781
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달 30일 오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참석했다./정재훈 기자
‘KT 채용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딸의 채용을 청탁한 의혹을 받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을 비공개 소환조사하기로 했다.

2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영일 부장검사)는 김 의원의 소환을 검토하는 한편 그를 불러 조사할 경우 비공개 조사를 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앞서 검찰은 성시철 전 한국공항공사 사장, 정영태 전 동반성장위원회 사무총장, 김종선 전 KTDS 부사장, 허범도 전 한나라당 의원 등 채용을 청탁한 의혹을 받는 관련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으며 이들도 비공개 소환했다.

김 의원의 딸은 2011년 4월 KT 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된 뒤 2012년 특혜를 받아 정규직으로 전환됐다는 의혹을 받는다. 이 과정에서 김 의원이 영향력을 행사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검찰은 지난 9일 김 의원의 딸을 비공개로 한 차례 불러 조사한 바 있다.

검찰은 최근 KT 채용비리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되는 이석채 전 KT 회장을 구속기소하는 등 부정채용에 가담하거나 이를 실행한 KT 관련자들에 대한 수사를 대부분 마무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