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공장 바닥 뜯어 공용서버 은닉’ 삼성바이오 직원 구속기소

검찰, ‘공장 바닥 뜯어 공용서버 은닉’ 삼성바이오 직원 구속기소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4. 17: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YH2018121409120001300_P4
삼성바이오로직스./연합
분식회계 의혹을 뒷받침할 만한 증거물들을 공장 바닥을 뜯어 은닉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리급 직원이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24일 삼성바이오 보안담당 직원 안모씨를 구속기소했다.

안씨는 삼성바이오의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예상되자 상부의 지시를 받고 인천 송도 삼성바이오 공장 마룻바닥을 뜯어 회사 공용서버와 노트북 수십대를 숨긴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안씨의 진술 등을 바탕으로 지난 7일 삼성바이오 공장을 압수수색해 은닉된 공용서버 등을 확보했다.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증거인멸 혐의로 구속된 직원은 안씨를 포함해 지금까지 총 3명이다.

검찰은 지난 17일 삼성바이오의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 소속 상무 양모씨와 부장 이모씨를 증거인멸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