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산청군, 황매산에 ‘무장애 나눔길’ 조성

산청군, 황매산에 ‘무장애 나눔길’ 조성

김정식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6. 17: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녹색자금 공모 사업 선정 7억원 예산 확보
산청 황매산 무장애 나눔길 조성 대상지 전경
산청군이 무장애 나눔길을 조성하는 황매산 입구 전경./제공=산청군
산청 김정식 기자 = 전국 최대 철쭉 군락지인 경남 산청군 황매산에 장애인과 노약자 등 거동이 불편한 분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무장애(Barrier- Free) 나눔길’이 조성된다.

26일 산청군에 따르면 산림청 산하기관인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이 추진한 2019년 녹색자금 공모 사업에 선정돼 7억원의 예산을 지원받는다.

산청 황매산 무장애 나눔길 조성사업은 산림 등 녹색공간에의 접근이 어려운 장애인, 노약자 등 취약계층이 산림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 복지사업이다.

군은 황매산의 뛰어난 접근성과 기반시설을 바탕으로 장애를 가진 이들이 철쭉과 휴양공간을 즐길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잘 정비된 기존의 탐방로와 무장애 나눔길을 연결해 철쭉과 산림복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무장애 나눔길은 경사 5% 이하의 길로 조성된다.

산책로를 따라 잡관목 정리와 철쭉 정비로 쾌적한 탐방 환경을 만들 예정이다.

특히 교통약자를 위한 무장애 환경 설계를 반영한 데크 길 조성, 황토 포장 등도 추진된다.

휠체어나 몸이 불편한 사람들이 편히 쉬어갈 수 있도록 경사로 일정 구간에 휠체어 거치와 휴게공간도 마련할 계획이다.

군은 또 필요시 산청군에서 운영 중인 숲해설사를 활용해 취약계층을 위한 숲 체험과 해설 프로그램도 개발·운영할 계획도 설립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무장애 나눔길 조성은 철쭉 군락의 훼손을 최소화하고 자연경관을 최대한 보존해 추진할 것”이라며 “봄 철쭉 시즌이 아니라도 억새가 장관을 이루는 가을 등에도 누구나 편안하게 황매산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황매산은 연 60만명 이상이 찾는 관광명소로 무장애 나눔길 사업의 파급 효과가 높고 수혜 대상자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