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토부·산업부, 군산·대구 등 5곳 노후산단 경쟁력강화

국토부·산업부, 군산·대구 등 5곳 노후산단 경쟁력강화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7.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전북 군산 등 5곳을 노후거점산업단지 경쟁력 강화사업지구로 뽑았다고 2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착공 후 20년 이상 경과한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교통시설 재정비, 주거·복지·문화안전시설 확충, 산업공간의 효율적 개편, 연구개발 역량 강화 등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이다.

선정된 곳은 △군산(국가산단) △대구달성(일반산단) △강원 동해북평(국가·일반산단) △정읍제3(일반산단) △충북 충주제1(일반산단) 등이다.

해당 산단은 국비 지원과 입지규제 완화, 인허가 의제 등 각종 특례를 지원받는다.

올해 지자체에서 경쟁력강화 사업계획 수립에 들어간다. 국토부는 개소당 5억 원을 지원한다. 정부는 2020년 이후 지자체가 수립한 사업계획을 노후거점산단법에 따라 검토·승인한 후 연차별로 지원한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에 선정된 지구는 산업부와 국토부가 처음으로 추진하는 경쟁력강화사업인만큼 성공사례가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