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헝가리 유람선 사고 가족 16명 현지 출발…서울시 등 자치구도 현황 파악 분주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8℃

도쿄 16.6℃

베이징 3.5℃

자카르타 28℃

헝가리 유람선 사고 가족 16명 현지 출발…서울시 등 자치구도 현황 파악 분주

맹성규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30.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 시민 7명 탑승, 3명 구조 4명 사망 혹은 실종 상태
대전·세종·충남 주민 8명 탑승 파악...2명 구조, 6명 실종
사과하는 참좋은여행 관계자
2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에는 ‘참좋은여행’ 패키지 투어를 하던 한국인들이 탑승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서울 중구 참좋은여행에서 이상무 전무이사가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침몰 사고와 관련, 유람선에 승선했던 열세 가족 중 16명이 현지로 출발을 원해 오늘 심야 혹은 내일 비행편이 마련되는대로 출발할 예정이다. 여행상품을 판매한 참좋은여행 측은 30일 현재 유가족 소재를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이번 침몰 유람선에 서울 시민 7명이 탑승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현재까지 파악된 탑승자 중 서울 시민은 7명이며 이 중 3명이 구조된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4명은 사망이나 실종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다.

탑승자 가운데 4명(구조 2명, 미확인 2명)은 은평구, 2명(구조 1명, 미확인 1명)은 송파구, 나머지 미확인 1명은 양천구 거주자로 파악됐다.

시는 안전총괄실에 상황 대응반을 편성, 피해 내용을 파악하는 한편 각 구청을 통해 탑승자 가족과 연락을 취하고 있다. 구청은 가족별로 담당자를 지정해 가족의 요구사항을 취합해 정부에 전달할 계획이다.

또 지방에서는 대전·세종·충남 주민 8명이 탄 것으로 파악됐으며, 이들 중 2명은 구조됐으나 나머지 6명은 실종됐다. 대전·세종시와 충남도에 따르면 오후 1시 30분 현재 주민등록 주소지 기준으로 대전에서는 서구민 1명, 중구민 2명, 대덕구민 1명이 사고 유람선에 탑승했다.

세종시에서는 62세 남성 1명이, 충남에서도 논산시민 1명과 서산시민 2명이 탄 것으로 파악됐다. 대전 서구에 주소를 둔 정모씨(29)는 논산에 사는 누나(32)와 함께 여행 중 사고를 당해 누나는 구조됐으나 동생은 실종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또 중구에 사는 안모씨(61) 부부 가운데 남편은 구조됐으나 아내 김모씨(60)는 실종 상태다. 서산 최모씨(63) 부부와 세종 유모(62), 대전 대덕구 설모씨(57) 부부는 모두 실종됐다. 대전시 등 해당 지자체는 유람선에 탑승한 주민들의 피해 상황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